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8월 15일 경남 합천 수해현장을 찾았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8월 15일 경남 합천 수해현장을 찾았다.
ⓒ 합천군청

관련사진보기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8월 15일 경남 합천 수해현장을 찾았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8월 15일 경남 합천 수해현장을 찾았다.
ⓒ 합천군청

관련사진보기

 
조명래 환경부장관이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조효섭 낙동강 홍수통제소 소장과 함께 경남 합천 수해 현장을 찾아 피해현황을 살피고 수재민의 목소리를 들었다.

조 장관과 박 사장은 15일 오전 합천군청 군수실에서 피해현황 설명을 듣고 앞으로 대책마련 등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문준희 합천군수는 "이번 수해는 합천댐의 홍수 대처능력 부족에 따른 인재이다"며 "우수기 저수율을 89%이상 유지해 초당 2700톤의 방류로 황강 지류 물 폭탄으로 엄청난 피해를 보았다"고 했다.

문 군수는 "수자원 공사에서 책임 있는 보상을 해줄 것과 이번 같은 홍수피해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서는 댐 물관리를 지방자치단체장과 협의를 통해 해나가면 좋겠다 "고 건의했다

그러면서 문 군수는 "다행히 정부에서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 피해복구에 큰 도움을 받지만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농가들에게는 100% 보상을 받을 수 없는 것이 현실이다"고 말했다.

조명래 장관은 "홍수기 동안에 댐관리가 적절했는지 조사를 착수해 기존의 문제점을 찾아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 일행은 이어 축구장 등 공공시설물 피해를 입은 민체육공원, 율곡면 낙민마을을 찾았다.

조 장관은 이어 쌍책면 건태마을을 방문해 피해 지역을 둘러보고 주민들과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8월 15일 경남 합천 수해현장을 찾았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 등이 8월 15일 경남 합천 수해현장을 찾았다.
ⓒ 합천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