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국, 이스라엘, 아랍에미리트(UAE)의 공동 성명 발표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미국, 이스라엘, 아랍에미리트(UAE)의 공동 성명 발표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가 미국의 중재로 외교 관계 정상화에 전격 합의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3일(현지시각) 미국, 이스라엘, UAE는 3국 공동 성명을 통해 이스라엘과 UAE가 완전한 외교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이 합의에 따라 이스라엘은 국제법상 팔레스타인 자치지역인 요르단강 서안 합병을 중단하기로 했다. 또한 이스라엘과 UAE는 투자, 관광, 직항 항공 노선, 보안, 통신 등과 관련한 양자 협정을 위해 곧 양국 대표단이 만나기로 했다.

성명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 셰이크 무함마드 빈 자예드 알나흐얀 UAE 아부다비 왕세자의 명의로 이뤄졌다.

그러면서 "이번 역사적인 외교적 돌파구는 중동 지역의 평화를 앞당길 것"이라며 "3국 정상의 과감한 외교와 비전을 보여주는 증거이자 이스라엘과 UAE가 중동 지역의 큰 잠재력을 열어줄 새로운 길을 마련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국을 중재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두 위대한 친구 간의 역사적 평화 협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합의의 공식 이름은 기독교, 유대교, 이슬람교의 공동 시조인 아브라함에서 따온 '아브라함 협정'(Abraham Accords)으로 결정됐다.

이로써 UAE는 이스라엘이 건국 이후 외교 관계를 수립한 첫 걸프 지역 아랍국이자, 아랍국 전체로는 이집트과 요르단에 이어 3번째 국가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나는 '트럼프 협정'으로 불리길 원했으나 언론이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고 농담했다. 그러면서 "이제 얼음이 깨졌으니 더 많은 아랍국과 무슬림 국가들이 UAE를 따라 이스라엘과의 관계를 정상화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백악관에서 별도의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합의는 올해 최고의 뉴스"라고 치켜세웠다.

이스라엘-UAE, '이란 견제'로 뭉쳐... AP "트럼프의 외교 성과"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11월 대선을 앞두고 보기 드문 외교적 성과(diplomatic win)를 거뒀다"라고 평가했다.

네타냐후 총리도 TV 연설에서 "새로운 평화의 시대를 열었다"라고 강조했다. 다만 요르단강 서안 합병과 관련해 "계획은 바뀌지 않았다"라며 "일시 보류한 것(temporary hold)"이라고 말해 논란의 여지를 남겼다. 

이스라엘과 UAE가 손을 잡은 것은 '공동의 적'으로 여기는 이슬람 시아파 국가 이란을 견제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반면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을 독립 국가로 인정하는 평화협정에 서명할 때까지 자신들의 동맹인 아랍 국가들이 이스라엘과의 외교 관계 정상화에 나서지 말기를 바랐던 팔레스타인은 UAE에 대해 강한 유감을 나타냈다. 

팔레스타인 가자지구의 무장 정파 하마스는 대변인을 통해 "UAE가 팔레스타인을 배신했다"라고 비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