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에서 마약류 유통조직 14명이 검거되고 이들 가운데 6명이 구속되었다.

부산해양경찰서(서장 이광진)는 올해 상반기에 필로폰, 양귀비, 대마 등 마약류 특별단속을 실시해 이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11일 밝혔다.

부산해경은 마약수사 특별 전담반을 편성하여 해상에서 은밀하게 이루어지는 마약 투약과 대마 흡연, 마약류 밀반입 뿐 아니라 양귀비‧대마 등 밀경작이 예상되는 해안가 텃밭 등을 수색하는 등 일제단속을 벌여왔다.

특히 부산해경은 아편 제조와 밀매사범, 대마 밀매와 흡연자, 해상을 통한 불법 마약류 국내 밀반입과 유통사범 등을 집중 단속하였다.

그 결과 총 14명을 검거하였고, 이들 가운데 마약류 유통조직 6명 검거해 구속했으며, 필로폰 약 30g을 압수하고, 대마와 양귀비 불법 경작사범 8명을 검거하였다.

이광진 부산해양경찰서장은 "마약으로부터 안전한 해양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하반기에도 지속적으로 단속할 것"이라고 했다.

이 서장은 "선상생활의 힘들고 고된 생활을 탈피할 목적으로 마약류를 사용하는 선원이 있다며 해상에서의 사고는 대형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강력한 단속을 실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부산해경, 마약류 유통조직 6명 구속 등 특별단속.
 부산해경, 마약류 유통조직 6명 구속 등 특별단속.
ⓒ 부산해양경찰서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