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1944억 원 규모의 추경을 편성했다. 이로써 대전시의 2019년도 예산은 기정예산 대비 3.8% 증액된 5조 2849억 원이다. 대전시청 전경.
 대전시청사 전경.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14일로 예고된 '의료계 집단휴진'에 대응하기 위한 '진료명령'을 내렸다.

10일 대전시는 의료계 집단휴진으로 인해 시민들의 건강에 중대한 위해와 진료공백이 우려됨에 따라 의원급 의료 기관에 진료명령을 내리는 등 '행정명령'을 발동했다고 밝혔다.

지난 7일 대전시는 긴급대책회의를 열고 자치구에 의원급 의료기관 1093곳에 대한 진료명령 조치를 내리도록 했고,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 60곳에 대해서는 평일 진료 확대와 주말과 공휴일 진료를 요청했다.

대전시의 이번 행정조치의 구체적 내용으로는 각 자치구에 ▲집단휴진 예정일 진료명령 ▲휴진신고명령 ▲집단휴진이 확실할 경우 업무개시명령 등 3가지 행정조치다. 또한 구별 비상진료대책을 수립해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해 달라는 내용의 협조 공문도 함께 발송했다.

'​집단휴진 예정일 진료명령'은 휴진 예정일인 오는 14일에 진료를 실시하도록 촉구하는 시장 명의의 행정명령이며, 휴진신고명령은 집단 휴진일에 부득이한 사유로 휴진할 경우 관할 보건소에 휴진 4일 전까지 신고하도록 하는 행정조치다.

대전시는 이번 의료기관 집단휴진과 관련해 시 및 각 구 보건소에 비상진료대책 상황실을 설치해 24시간 운영 및 당일 진료 의료 기관에 대해 안내하고, 급·만성질환 및 응급환자 발생에 대비한 비상진료 체계를 가동하는 등 시민들의 건강에 문제가 없도록 적극 대처한다고 밝혔다.

대전시 문인환 감염병관리과장은"집단휴진으로 인한 의료공백 최소화를 위해 10개 응급의료기관과 응급의료시설, 종합병원 응급실 등은 24시간 응급환자 진료가 가능하도록 비상진료체계를 유지하고 휴진에 동참하지 않는 의료 기관을 시민들에게 안내해 진료를 받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