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시의원 직책 이용한 부당이득 정황에도
아무런 조치 없이 제 식구 감싸기" 지적


임정섭 경남 양산시의회 의장은 시민이 제기한 일부 시의원의 비위(非違) 의혹에 대해 수사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고 밝혔다.

김아무개씨는 지난달 29일 의회 홈페이지에 '양산시의회는 제 식구 감싸기를 해왔던 것인가?'라는 제목으로 게시한 글을 통해 "L 의원에 대한 수상한 의혹과 관련한 기사를 접했고, 이러한 부분에 대한 어떠한 조치 없이 지금까지 당당하게 시민을 대표한다는 것은 시의회 전체가 양산시민을 무시하고 있다는 불쾌감을 느낀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의원이 자신의 직책을 이용해 수십 배에 해당하는 이익을 취한 정황이 문제가 됐고, 행정사무감사에 의해 관련 부서에 주의 통보 외 해당 시의원에 대한 아무런 조치가 없었다"며 "특히, 검찰에서도 '해당 시의원이 관계가 없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통지를 했음에도 시의회에서 어떤 조치도 없었다는 것은 이해할 수 없는 처사가 아닐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한 일간지 기사 4건을 링크해 "이 기사를 보면서, 결국 당시 양산시의회는 제 식구 감싸기를 해 문제가 지적된 의원에 대한 징계 또는 조사를 멈추고 싶었던 것이 아닌가 하는 의구심을 지을 수 없게 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씨는 "해당 사건뿐만 아니라 J 의원이 골프연습장 사업부지 도로개설 인가 공고 전, 사업부지 내 일부 토지를 매입한 사실은 시의원 직책을 이용한 사전 정보 획득에 의한 것이라는 정황적 사실에 입각해 의구심이 있으며, 수의계약 내용을 양산시 홈페이지에서 확인한 결과 K 의원은 수십건의 수의계약에 연루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끝으로 김씨는 "더 이상 시의원이 시민을 무시하고, 잘못을 자행하고도 반성 없이 자신의 부도덕한 행위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아도 문제 될 것 없다는 인식에 경종을 울릴 수 있도록 양산시의회와 국민권익위원회에 정식으로 문제를 제기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임 의장은 4일 제171회 임시회 폐회를 앞두고 "시민의 의혹은 하루하루 증폭되고 있는 가운데, 방관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정확한 사실관계를 확인해야 하고, 청원에 대한 답변도 해야 함이 시민을 대표하는 시의회의 의무이자 의장으로서 직무"라며 "법제처 질의 결과 지방의회는 이를 수사할 권한이 없어 수사기관에 이송해 정확한 판단에 따라 수사 결과를 확인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사 결과 문제가 있으면 징계위원회 소집과 조치 등 그에 합당한 처벌을 요구할 것이고, 의혹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다면 언론과 홈페이지를 통해 의혹을 명백하게 해소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임 의장은 "계속해서 시민 여러분께 불미스러운 의회 모습을 보여드리게 된 점, 시의원의 한 사람으로서 또 양산시의회 의장으로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며 "그러나 현재 양산시의회에 불거진 여러 가지 문제를 묵과하고 넘어가지는 않겠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양산시민신문 (홍성현)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