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3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하고 복귀해 안성시 집중호우피해 현장을 점검했다.
 3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하고 복귀해 안성시 집중호우피해 현장을 점검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적극·선제적 대응으로 모든 피해 대비하겠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계속되는 집중호우에 여름휴가를 중단하고 도정에 조기 복귀하며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복귀하자마자 안성 집중호우 피해현장을 방문, 수해 대응현황을 점검했다.  

경기도에 따르면 "이 지사는 당초 7월 30일부터 오는 5일까지 1주간 여름휴가를 떠날 계획이었지만 경기지역 비 피해가 심각하다고 판단, 남은 휴가를 반납하고 현장을 찾았다"고 밝혔다. 

앞서 안성시는 시간당 100mm가 넘는 기록적인 폭우로 산사태와 시가지 침수 등으로 3일 오전 10시 기준 1명이 사망하고 132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이날 오후 3시경 이재명 지사는 수행비서 없이 직접 운전해 이재민 대피소 중 한곳인 안성시 죽산면 죽산초등학교를 찾았다. 그 뒤 김보라 안성시장에게 "비가 계속 오는 중인만큼 더 이상 피해가 확대되지 않도록 피해자 구호에 최선을 다해달라"면서 "필요한 것이 있으면 도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도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 9년 만에 최고 수준인 비상 4단계로
 
 3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하고 복귀해 안성시 집중호우피해 현장을 점검했다.
 3일 오후 이재명 경기도지사 여름휴가 일정을 취소하고 복귀해 안성시 집중호우피해 현장을 점검했다.
ⓒ 경기도

관련사진보기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 '적극적, 선제적 대응으로 모든 피해에 대비하겠습니다'는 제목의 글을 통해 "과잉대응이라는 비판을 들을 망정 안일한 대응으로 피해를 보는 일이 없도록 꼼꼼히 챙기겠다"며 도민들의 제보를 당부했다. 

이어"폭우 피해가 경기 곳곳에서 속출하고 있다"며 "침수, 산사태와 토사 매몰 등 피해가 발생한 지역에는 현재 구조작업이 한창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도는 재난대책본부 근무체계를 9년 만에 최고 수준인 비상 4단계로 격상하고, 피해지역에 현장상황지원관을 파견하는 등 도내 피해 최소화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피해 우려지역, 위기 상황, 수해 정보 등 알려야 할 사안이 있다면 댓글과 메시지로 제보해 달라. SNS를 실시간 재난소통창구로 활용하겠다"며 "주변에서 보이는 작은 신호 하나 하나가 큰 위기를 막을 수 있는 힌트다. 막을 수 있는 인재를 놓치고 나서 후회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 지사는 집중호우 상황이 종료될 때까지 공관에서 24시간 비상 대기근무 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