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장관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장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윈스턴 피터스 뉴질랜드 부총리 겸 외교장관이 뉴질랜드에서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한국 외교관이 뉴질랜드로 돌아올 것을 촉구했다.

피터스 부총리는 1일(현지시각) 뉴질랜드 방송 <뉴스허브> 프로그램에 출연해 "우리는 한국과의 최고위급 대화를 통해 이번 사안을 다루고 있다"라며 "해당 외교관은 뉴질랜드에 와서 자신을 변호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2017년 뉴질랜드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근무하던 고위 외교관은 대사관 남자 직원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러나 결백을 주장하며 수사를 거부하고, 지금은 제3국으로 이동해 근무하고 있다. 

피터슨 부총리는 "해당 외교관의 혐의는 뉴질랜드에서 벌어졌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라며 "로마에서는 로마법을 따라야 하며, 그의 혐의는 뉴질랜드에서 다뤄져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제 공은 한국 정부로 넘어갔다"라며 "한국 정부는 그가 외교관 면책특권을 포기하고 뉴질랜드로 돌아오도록 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의 주장대로 만약 결백하다면 뉴질랜드로 돌아와 이곳의 사법절차를 따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는 외교관 면책특권을 가지고 있으며, 이를 통해 전 세계에서 보호받을 수 있지만 이번 사안은 해당하지 않는다"라고 지적했다.

또한 피터스 부총리는 "한국에서도 이번 사안이 언론을 통해 주요 뉴스로 보도되면서 '국가적 망신'(national disgrace)으로 여겨지고 있는 만큼 해당 외교관이 올바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안은 문재인 대통령도 인지하고 있으며, (뉴질랜드로서는) 이제 기다리는 것밖에 더 이상 할 수 있는 것이 없다"라고 말했다.

댓글12
이 기사의 좋은기사 원고료 10,000
응원글보기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