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종훈 경남교육감.
 박종훈 경남교육감.
ⓒ 경남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경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이 '탈석탄 금고 선언'에 동참한다.

박종훈 교육감은 31일 아침 기자와의 전화통화에서 "충남도에서 전국 지자체와 교육청에 보낸 '탈석탄 금고 선언'에 동의서를 보냈다"며 "9월에 열리는 선언식에 참석할지 여부는 앞으로 일정을 보아 가며 판단할 것"이라고 했다.

최근 충남도청은 '탈석탄 금고 선언'을 함께 하자며 전국 지자체와 교육청에 제안을 해왔다.

충남도는 제안서를 통해 "세계 국가기관과 기업 등의 석탄발전 투자 철회 동참이 이어지고 있으나 우리나라 금융기관들은 국내외 석탄발전에 많은 투자를 하고 있는 반면, 재생에너지 투자는 석탄발전 투자에 비해 미미한 수준이다. 한국은 최근 10년 해외석탄발전 금융투자 OECD 1위"라고 했다.

지금까지 우리나라에서는 공무원연금, 사학연금은 석탄발전 투자 배제를 선언했고, 충남도와 서울시교육청은 재정을 운영하는 금고 선정시 탈석탄과 재생에너지 투자 은행을 우대하는 방안을 도입했다.

충남도는 "그린뉴딜의 성공적인 추진과 온실가스 감축, 재생에너지 투자 확대 등 기후위기 대응을 위한 '전국 탈석탄 금고 선언'에 교육감의 동참을 제안하고, 적극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충남도는 오는 9월 8일 예산군 스플라스 리솜에서 '전국 탈석탄 금고 선언식'을 할 예정이다.

이에 세종시, 울산광역시, 충남‧세종‧부산‧울산‧전남교육청, 논산, 청양, 예산 안성, 동래, 오산 등 기초지자체에서 동의서를 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남도교육청은 현재 '농협'을 재정금고로 계약을 맺어 운영하고 있다. 경남도교육청과 농협은 계약기간이 4년으로, 2021년 12월 31일 완료된다.

농협은 아직 '석탄발전 투자 배제'를 선언하지 않고 있다. 경남도교육청이 '탈석탄 금고 선언'에 동참하게 되면서 2022년부터 있을 금고 지정 때 참고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경남도의회에서도 재정금고 지정 때 '석탄발전 투자 배제'를 선언한 금융기관을 우대하는 내용을 담은 조례 개정이 추진된다.

송순호 경남도의회 교육위원장은 "금고 지정 때 탈석탄 선언을 한 금융기관에 가점을 주는 내용의 관련 조례 개정안을 준비하고 있다"며 "기후변화와 기후위기 비상선언을 하고 있는 마당에 관련 조례 개정은 반드시 이루어져야 한다"고 했다.

송 위원장은 "경남도교육청도 이에 대해 긍정적인 것으로 안다. 조례 개정안을 마련해서 절차를 거치게 되면 늦어도 올해 안에는 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지난 2월 17일 학생, 교사, 학부모 등과 함께 "지구를 지키는 경남 학교 환경교육 비상선언"을 했다.

또 박 교육감은 지난 7월 9일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의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기후위기, 환경재난시대 학교환경교육 비상선언식'"에 함께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