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금융감독원
 금융감독원
ⓒ 금융감독원

관련사진보기

 
NH투자증권 등이 판매한 옵티머스자산운용사(아래 옵티머스)의 펀드에 모인 투자금 5151억원 가운데 수백억원이 김재현 옵티머스 대표의 개인 계좌로 흘러 들어간 것으로 드러났다. 감독당국은 현재 전체 투자금 중 2400억원 가량이 환매(계약해지) 연기됐으며, 앞으로 피해액은 더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금융감독원은 최근 사모펀드 투자자 피해 사태 이후 주요 자산운용사의 실태를 점검하면서 옵티머스에 대한 검사를 진행한 결과 이 같은 혐의가 드러났다고 23일 밝혔다.

김동회 금감원 부원장보는 이날 기자설명회에서 "투자된 자산 자체에 대한 실사가 현재 진행되고 있고 2개월 정도 소요될 예정"이라며 "투자 자산의 손실 여부와 금액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상당 부분 회수가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금감원은 현장검사 초기 사안의 심각성을 감안해 검찰과 공조해 검사를 진행했고 사기적 부정거래행위, 펀드자금 횡령, 검사 업무 방해 등 혐의를 발견했다. 

옵티머스의 46개 펀드에 편입된 자산은 지난 21일 기준 모두 5151억원이다. 이 가운데 24개 펀드, 약 2401억원의 환매가 연기됐다. 당국은 나머지 22개 펀드 또한 환매연기된 펀드와 같거나 비슷한 자산으로 구성돼 있어 만기가 도래하면 환매연기를 피하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전체 투자액 중 NH투자증권에서 4327억원(84%)이 팔렸고, 하이투자증권에서는 325억원, 한국투자증권과 케이프투자증권에서는 각각 287억원, 148억원 규모로 판매됐다. 투자자는 모두 1166명으로 개인투자자는 982명이며 법인투자자는 184곳이다. 투자금액으로는 개인의 경우 2404억원, 법인은 2747억원이다.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된 돈은 0원

당초 옵티머스는 투자금을 비교적 안정적인 자산인 공공기관 발주 확정 매출채권에 투자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실제 자산의 대부분(98%)은 비상장기업의 사모사채에 투자됐다. 해당 사모사채는 씨피엔에스(2052억원), 아트리파라다이스(2031억원), 라피크(402억원), 대부디케이에이엠씨(279억원) 등이 발행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실제 투자금이 공공기관 매출채권에 투자된 사실은 없다는 점을 확인했다"며 "옵티머스가 2017년 말부터 2018년 초에 이 같은 상품을 만들어보려 시도하긴 했지만 단순 아이디어 차원에서였던 것으로 파악했다"고 말했다. 

또 감독당국은 김 대표가 펀드 자금의 일부인 수백억원을 여러 차례 이체 과정을 거쳐 개인 명의의 증권계좌로 입금했고, 이를 개인의 주식·파생상품 투자에 이용한 것으로 확인했다. 정확한 횡령 규모는 현재 검찰 수사 등을 통해 확인 중이다. 김 부원장보는 "김 대표가 취임한 시점은 2017년 6월 말인데 횡령 등에 실제 개입한 시점은 2018년 이후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옵티머스가 허위자료를 제출하거나 자료를 은폐하는 등의 수법으로 정상적인 검사 업무를 방해했다는 것이 당국 쪽 설명이다. 옵티머스는 건설사 등과 계약을 체결하지 않았음에도 허위 매출채권 양수도 계약서 등을 제출하고, 현장검사 직전 주요 임직원의 PC와 관련 자료를 은폐하고 자료 제출을 거부했다. 옵티머스 본점 건물에 별도로 임대한 사무실과 인근 창고 등에 이를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다. 

감독당국과 검찰은 검사 과정에서 이 같은 증거 은닉 사실을 확인하고, 외부에 은폐한 PC 및 각종 서류 등을 확보해 봉인했다. 또 투자자들이 맡긴 돈을 최대한 회수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검사 중 입수한 자료 등을 활용해 펀드 재산 확보를 위한 채권 보전 절차 등을 진행했다. 

펀드자금 횡령, 증거 은닉... 결국 영업정지

이 같은 현장검사가 이어지자 옵티머스 임직원 대부분이 퇴사하는 등 펀드 관리업무에 공백이 발생해 금감원은 이를 금융위원회에 알렸고, 결국 영업정지 등 긴급조치명령이 발동됐다. 현재 감독당국이 선임한 관리인을 중심으로 옵티머스 펀드와 고유재산이 관리되고 있다. 

당국은 해당 펀드를 가장 많이 판매한 NH투자증권이 펀드 심사과정에서 상품구조 등을 적절히 확인했는지, 투자자들에게 원금손실이 없는 것으로 잘못 판매한 것은 아닌지 등을 검사하고 있다. 또 금감원은 사무관리회사인 예탁결제원과 수탁회사인 하나은행에 대한 현장검사를 완료하고 법 위반 여부 등을 검토하고 있다. 

금감원은 옵티머스 펀드와 관련해 지난 17일 기준 모두 69건의 분쟁조정 신청을 접수했다. 투자자들은 판매직원이 약 3%로 수익률이 낮은 대신 공공기관 매출채권 등 안전자산에 투자된다 설명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국은 검사 결과를 분석하고 3자 면담 등을 통해 사실관계를 빠른 시일 안에 확인할 예정이다. 

또 검사 결과에 따른 금융회사 제재는 펀드 이관 등과 병행해 신속하게 실시하겠다는 것이 금감원 쪽 방침이다. 당국은 검찰 수사결과 등으로 펀드 자금과 관련한 상장법인 등의 불공정거래 혐의가 발견되면 신속히 조사해 처벌할 계획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경제부 기자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