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립세종도서관
 국립세종도서관
ⓒ 국립세종도서관

관련사진보기

 
정부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도서관 분야에 38억원을 지원한다. 승차대출 등 공공도서관의 비대면 서비스 지원, 장애인의 정보접근권 강화를 위한 한국수어영상도서 등 대체자료제작 등의 분야이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23일 도서관 분야에 2020년도 3차 추경 예산 38억 7900만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우선 안전한 도서관 이용환경 조성에 25억 6500만 원이 투입된다. 코로나 이후 시대를 대비할 '공공도서관 대체서비스 지원 사업'으로 비대면 서비스를 중점 지원한다. 승차대출(드라이브스루 대출), 도서배달, 예약대출, 지역서점 희망도서 대출 담당 인력 지원 등의 분야이다.

장애인 정보접근권 향상을 위한 점자자료 등 제작에도 13억 1400만 원 투입된다.

문체부는 "비대면 학습 증가에 따라 장애학생을 위한 온라인 독서콘텐츠도 제작·지원한다"면서 "초·중·고등학교 필독도서와 교과서 내 문학작품 등 2천여 건을 장애인을 위한 한국수어영상도서와 장애인 접근 전자책으로 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체부는 특히 장애인용 대체자료 제작에 경력단절여성, 장애인 등을 채용해 취업이 어려운 취약계층의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전망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인해 도서관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고 있다"면서 "이번 추경 예산으로 국민들이 '안전한 문화생활'을 이어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고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등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