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뉴욕타임스 로고
 뉴욕타임스 로고
ⓒ 뉴욕타임스

관련사진보기

 
홍콩 국가보안법 여파로 미국 유력 일간지 <뉴욕타임스>(NYT)가 홍콩지사 인력 일부를 서울로 옮기기로 한 데 이어, 다른 주요 외신들도 '탈홍콩' 계획을 세우고 있어 주목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현지시간) 홍콩지사 인력을 서울로 이동하기로 한 NYT 결정을 전하며 "또 다른 글로벌 언론사들도 이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보도했다(관련 기사: 뉴욕타임스, 홍콩 사무소 일부 서울로 이전… 홍콩보안법 여파).

WSJ은 복수 소식통을 인용해 "일부 언론사는 홍콩지사 인력을 아시아 내 다른 곳으로 옮길 컨틴전시 플랜(비상 계획)을 세우고 있다"라고 전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도 NYT의 홍콩지사 인력 이동을 보도하며, 중국 정부의 외국 언론인 비자 발급 제한이 이러한 사태를 촉발했다고 지적했다.

SCMP는 그러면서 지난 3월 중국 정부로부터 기자증 시효 연장이 거부당해 자동으로 비자가 만료됐고, 이로 인해 사실당 추방당한 크리스 버클리 뉴욕타임스 베이징 특파원 사례를 전했다. 그는 홍콩 입국을 위한 비자를 추가로 신청했으나, 이마저도 거부당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중국 본토에서 거부당한 특파원에 대해 홍콩에서도 같은 규정을 적용한다는 입장이다. 중국에서만 24년간 지냈던 버클리 특파원은 지난 3월 <워싱턴포스트>(WP), WSJ 등 다른 특파원 2명과 함께 기자증 시효 연장이 거부돼 중국에서 나와야 했다.

NYT 측 관계자는 "특파원이 중국 본토 비자를 발급받는 데 어려움을 겪는 것은 과거에도 흔한 일이었지만, 홍콩에서는 그런 적이 거의 없었다"라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WP와 WSJ 등도 홍콩지사 인력을 다른 곳으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WP는 대변인을 통해 "홍콩 보안법의 여파를 평가 중이지만, 당장은 홍콩지사 인력을 줄이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CNN방송도 "아직 홍콩지사 인력을 다른 곳으로 옮길 계획은 없다"라면서도 "만약 홍콩에서의 취재 활동이 위협받는다면, 당연히 (이동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워싱턴포스트·월스트리트저널 등 외신들 '탈홍콩' 고려, 이유는 "언론 자유 우려"

홍콩 언론학자 브루스 루이는 "NYT와 같은 최고 수준 언론사가 홍콩지사 인력을 다른 곳으로 이동하는 것은 이 도시에서의 언론 자유에 대한 우려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유로운 정보 유통(free flow of information)은 홍콩이 국제 금융의 허브로서의 역할을 하는 데 중요한 기준"이라며 "특파원에 대한 비자 발급 거부는, 곧 언론사들의 활동을 막겠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비판했다.

전날 NYT는 "홍콩 보안법이 우리(NYT) 운영과 저널리즘에 많은 불확실성을 가져왔다"라며 "홍콩을 기반으로 하던 디지털 뉴스 인력을 서울로 옮기기로 했다"라고 발표했다.

NYT는 홍콩지사 인력을 옮길 곳으로 태국 방콕, 싱가포르, 일본 도쿄 등도 검토했으나 서울을 선택한 배경을 이같이 전했다. "한국은 해외 기업에 우호적이며, 독립된 언론이 있고 주요 뉴스에서 중심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 매력적"이라는 이유다.

관련해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NYT의 내부 업무이자 사업적 결정"이라고 말해 구체적인 언급을 피하면서도, "홍콩 보안법은 안보를 해치는 소수에게만 적용될 것"이라는 중국 정부 입장을 되풀이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