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에서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열린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에서 김헌동 부동산건설개혁본부 본부장이 발언을 하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21대 초선 국회의원들의 부동산 재산은 1인당 평균 11억7000만 원으로 조사됐다. 이 중 상위 10% 의원들의 부동산 자산 규모는 1인당 평균 58억 원에 달했다.

특히 부동산 재산 규모만 100억 원이 넘는 초선 의원들도 3명이나 있었다. 미래통합당 소속인 백종헌·김은혜·한무경 의원이다. 

16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21대 국회의원 선관위 신고 재산'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1대 국회 초선 의원 151명의 1인당 부동산 재산은 평균 11억7000만 원으로 집계됐다. 국민 평균(3억 원)의 4배에 달한다. 이들이 가진 부동산 재산을 모두 합친 금액은 1768억 원이었다.

초선의원 부동산 재산 평균 11억7000만 원, 상위 10%는 58억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경실련은 "초선 의원들이 신고한 금액만 기준으로 해도 부동산 자산 규모는 국민 자산 평균의 4배"라며 "시세보다 낮은 공시가격을 기준으로 재산신고가 이뤄지기 때문에 초선 의원들의 실제 부동산 자산 총액은 15억 원 이상일 것"이라고 주장했다.

정당별로 보면,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들은 1인당 평균 18억5000만 원의 부동산 재산을 갖고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의 부동산 자산(7억8000만 원)과 비교하면 2배 이상이다.

부동산자산 상위 10%인 15명 초선 의원들의 부동산 재산 신고 총액은 873억 원이었다. 1인당 평균 신고액은 58억2000만 원으로 나타났다. 15명 의원들의 소속 정당을 보면, 미래통합당 10명, 더불어민주당 5명이었다.

부동산 자산 1위는 백종헌 미래통합당 의원이었다. 백종헌 의원은 총 170억 원의 부동산 재산을 신고해, 151명 초선의원 중 부동산 재산 순위 1위를 기록했다. 같은 당 김은혜 의원은 168억5000만 원, 한무경 의원(비례)은 103억5000만 원을 신고했다. 

이어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76억4000만 원, 안병길 미래통합당 의원(부산 서구동구)이 67억1000만 원, 양정숙 무소속 의원이 58억9000만 원이었다.

초선 의원 151명 중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42명이었다. 전체 초선 의원의 27.8%가 다주택자인 셈. 이 중 3주택 이상자도 7명이나 됐다.

수도권 편식 현상 뚜렷, 양정숙 의원은 강남에 주택 3채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에서 21대 초선 국회의원 부동산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희훈

관련사진보기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 편중 경향이 뚜렷했다. 초선 의원들의 본인 및 배우자 명의로 보유한 주택의 수도권 편중 실태를 조사한 결과 173채 중 82채(47.4%)가 서울이었고, 경기·인천까지 포함하면 119채(68.8%)가 수도권에 집중된 것으로 나타났다. 초선 의원 중 22명은 강남4구에 주택을 보유하고 있었다. 양정숙 의원은 강남4구에 주택이 3채, 김홍걸 의원은 2채를 각각 보유하고 있었다.

강남에 집을 가진 의원 22명 중 서울이 지역구인 의원은 단 4명이었다. 12명은 서울 이외 지역구이고, 6명은 비례다. 경실련은 "강남4구 주택 보유는 초선 의원이나 재선 의원들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서울 집값을 낮추고 서민주거불안을 해소하는데 국회가 적극 나설 수 있을지에 대한 국민 의구심을 키울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김헌동 경실련 본부장은 "국회가 집값 안정과 고위공직자의 투명한 재산공개를 위해 관련법 개정에 앞장서야 한다"며 "부동산 재산은 모두 실거래가(시세)로 신고하고, 부동산 재산이 많거나 다주택 보유 국회의원들은 기재위, 국토위 등 관련 상임위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최근 정부가 종합부동산세를 최대 6%까지 인상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종합부동산세도 법인보다 개인이 4배 이상 세금을 냈다"며 "부동산 가격 거품을 잡으려면, 법인이 가진 부동산에 대한 세율을 인상하고 공시지가도 현실화하는 것도 동시에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태그:#경실련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사회경제부 소속입니다. 주로 땅을 보러 다니고, 세종에도 종종 내려갑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