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의 모토는 '모든 시민은 기자다'입니다. 시민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사는 이야기'도 뉴스로 싣고 있습니다. 당신의 살아가는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내가 사는 대전엔 일요일 오후부터 오늘 14일(화) 오전까지 계속 비가 내렸다. 어제는 비가 퍼붓는 것처럼 쏟아졌다. 뉴스에서는 대전 갑천 만년교 유역에 홍수주의보를 해제한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대전천 하상도로엔 아직 빗물이 충분히 빠지지 않아 통행에 시간이 걸릴 거란다.
  
   대전 대전천
  대전 대전천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대전천의 능수버들이 장마에 비를 맞고 피곤하게 서 있다.
  대전천의 능수버들이 장마에 비를 맞고 피곤하게 서 있다.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선화교 다리 아래로 보이는 대전천에 굵은 나무가 뒹굴고 흙이 쌓여 있다.
  선화교 다리 아래로 보이는 대전천에 굵은 나무가 뒹굴고 흙이 쌓여 있다.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평소엔 징검다리를 충분히 건널 수 있었는데, 지금은 절대 금지!
  평소엔 징검다리를 충분히 건널 수 있었는데, 지금은 절대 금지!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복숭아나무가지와 가지 사이에 올라간 흰 소파
  복숭아나무가지와 가지 사이에 올라간 흰 소파
ⓒ 한미숙

관련사진보기

점심시간, 비가 잠시 그쳤다. 대전천 근방 선화교 다리 아래 나뭇가지에 걸린 희끗하고 길쭉한 '물체'가 궁금했다. 가까이 가서 보니 소파가 허약한 복숭아나무가지 사이에 올려 있다. 꼭 사람이 올려놓은 것처럼. 아니, 사람이 올린다고 해도 저게 가능할까 싶었다.

자연이 만들어낸 '자연스러운 작품'. 그동안 사람이 앉아 쉴 수 있게 해준 소파가 이제 버림받고 헤매다 나무 위에 올라가 쉬는 중일까?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간에게 가면을 줘보게, 그럼 진실을 말하게 될 테니까. 오스카와일드<거짓의 쇠락>p182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