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남해군청 공무원 이갑실씨.
 남해군청 공무원 이갑실씨.
ⓒ 남해군청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여파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헌혈을 통해 봉사를 실천하고 있는 공무원이 있어 화제다.

주인공은 남해군청에서 근무하고 있는 이갑실씨. 그는 지난 12일 헌혈 200회를 달성해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로부터 '명예대장'을 받았다.

이씨의 헌혈봉사 실천은 약 20여년 전부터 시작됐다. 그는 1999년 9월 남해군청을 찾은 헌혈버스에 "당신의 헌혈이 누군가의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쓰인 문구를 보고 처음 헌혈을 하고 지금까지 꾸준히 실천하고 있다.

그는 2010년 헌혈 유공장 은장(30회), 2011년 금장(50회), 2014년 명예장(100회)으로 혈액 관리본부 홈페이지 '헌혈 명예의 전당'에 당당히 등극하기도 했다.

장애로 불편한 몸이지만 남다른 봉사 정신으로 대한적십자사 경남지사 남해지구 화전단위봉사원으로 소외계층과 어려운 이웃을 위해 연탄배달, 김장 등의 봉사활동을 실천해 지난 2018년 세계헌혈자의 날 적십자 회장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이갑실 씨는 "건강이 허락하는 날까지 헌혈을 계속 이어갈 예정"이라며 "10년 안에 헌혈 400회를 목표로 백혈병이나 혈액이 부족한 환자들을 돕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