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안양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기자회견
 안양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기자회견
ⓒ 안양시민사회단체 연대회의

관련사진보기

  
경기도 안양시의회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의장선거를 하면서 비밀선거 원칙을 위반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안양 YMCA 등 13개 시민단체로 이루어진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아래 연대회의)' 등에 따르면, 민주당 의원들은 지난 3일 의원총회를 열어 투표용지 기표란에 의장 후보 이름을 적을 위치를 의원마다 지정하는 등 사전 모의했다.

누가 누구에게 투표했는지를 알아내 당 결정에 따르지 않는 이탈표를 방지, 당이 정한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서였다.

이같은 조치는 '의장과 부의장을 무기명투표로 선출해야 한다'는 지방자치법 48조를 어겼을 가능성이 크다. 이러한 사실은 의원총회 대화내용 녹취록이 유출되면서 알려졌다.

<오마이뉴스>가 입수한 의원 녹취록에 따르면 한 의원이 "선거법 위반"을 경고하자 다른 의원이 "위반이 아니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실제 의장 선거에서 사전 모의 때 거론된 후보가 의장에 당선했다.

연대회의는 지난 13일 오전 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초등학생도 지키는 무기명 비밀투표 원칙을 위반해 민주주의에 역행했다"라며 "의장 선거를 무효로 하고 당선을 취소하며,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라"고 요구했다. 더불어민주당을 향해서는 "위법한 행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처벌하라"고 압박했다.

앞서 안양시의회 미래통합당은 변호사를 선임, 법적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의장선거와 관련한 직무정지가처분 신청과 투표용지보전신청을 법원에 조만간 요청할 예정이다.

투표 모의를 처음으로 알린 시민단체 '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는 '비밀선거 원칙 위반'과 관련 깊은 안양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을 고발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