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현이 13일 영결식을 하기 위해 서울시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이를 부인 강난희 여사 등 참석자들이 뒤따르고 있다.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영현이 13일 영결식을 하기 위해 서울시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이를 부인 강난희 여사 등 참석자들이 뒤따르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관련사진보기

 
[기사 보강 : 13일 오후 6시 47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 9일 새벽 청와대의 통보로 성추행 의혹 사건의 피소사실을 알게 됐다는 언론보도에 청와대는 "통보한 사실 전혀 없다"라고 부인했다.

인터넷매체인 < UPI뉴스 >는 지난 10일 서울시의 한 고위관계자가 "박원순 전 시장이 전날(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성추행 피소 사실을 알게 됐다"라고 전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 UPI뉴스 >와 한 전화통화에서 "BH(청와대)에서 9일 새벽에 고소장 연락을 받고 모든 일정을 취소한 것이다"라며 "고소인이 8일 고소장을 제출하고 9일 새벽까지 고소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안다. 경찰 업무 매뉴얼에 서울시장이 형사 입건되면 BH에도 보고하게 돼 있는 모양이다"라고 말했다.

정보분야에 정통한 경찰관계자는 13일 <오마이뉴스>와의 통화에서 "서울시장 성추행 건처럼 중요하고 시급한 사건은 경찰청 (정보국) 정보2과를 통해 청와대 치안비서관에게 보고하는 것이 기본이다"라며 "이런 사안이라면 경찰청에서 청와대에 보고했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말했다.

'성추행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박 시장의 전 비서는 지난 8일 오후 4시 30분께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장을 냈고, 다음날(9일) 오전 2시 30분까지 고소인 1차 조사를 받았다. 박 시장은 전 비서가 경찰조사를 받았던 9일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잠적한 뒤 지난 10일 새벽 북악산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하지만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오후 "'고 박원순 시장이 9일 새벽 청와대 통보로 피소 사실을 알게됐다'는 언론 보도는 사실무근이다"라며 "청와대는 관련 내용을 통보한 사실이 전혀 없다"라고 일축했다.

청와대 "2차가해 중단을 간곡히 부탁... 피해호소인 일상 복귀할 수 있도록"

이와 함께 청와대는 박원순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처음으로 의견을 표명했다.  

강 대변인은 "아울러 피해 호소인의 고통과 두려움을 헤아려 피해 호소인을 비난하는 2차 가해를 중단해 줄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피해 호소인과 그 가족이 조속히 일상으로 복귀할 수 있도록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라고 당부했다.

그동안 청와대는 박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는 특별한 의견을 내지 않으며 신중한 태도를 보여왔다.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이 빈소에 조화를 보내고, 노영민 비서실장 등 일부 청와대 참모들이 조문을 간 정도였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