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 자료사진 서산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충남 서산시가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발생과 관련해 긴급 브리핑을 열어 "추가 2차 감염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13일 비대면으로 열린 긴급 브리핑을 통해 "서산시에 코로나 19 확진자 1명이 추가 발생"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서산시에 따르면, 서산10번 확진자는 무증상 상태로 필리핀에서 입국했으며, 부석면에서 자가격리 중이었던 40대 내국인 여성이다. 지난 11일 오전 7시 4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으며, 서울에서 거주하는 지인의 차를 이용해 서산으로 이동했다.

이 확진자는 낮 12시 30분경 서산시보건소를 방문해 검체를 채취했으며, 감염병 검사기관인 '녹십자'에 검사를 의뢰한 결과 의심 증상이 나와 판정보류됐다. 이에 12일 12시 50분경 서산보건소에서 검체를 다시 채취했으며, 충남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해 이날 20시경 확진 판정을 받았다.

1차 검사 때는 서울 지인이 동행했으며, 2차 검사 때는 서산보건소 차량을 이용했다.

현재 확진자는 천안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으며, 부석면 거주지와 주변에 대해서는 12일 방역 소독을 완료했다.

역학조사를 통해 확인된 밀접 접촉자는 총 2명이다. 한 명은 서울, 또 한 명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 거주 접촉자는 공항과 서산시보건소 그리고 자가격리 장소로 이동할 때 운전한 지인이며, 경기도 거주 다른 1명은 확진자의 가족으로 입국 당일 운전한 접촉자의 차량을 통해 다른 지역으로 이동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같은 접촉자 2명에 대해 서산시는 해당 지역 보건소에 통보했으며, 서산시의 밀접 접촉자는 현재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맹 시장은 "앞으로 정밀 역학조사를 통해 접촉자를 추가 조사"하는 한편, "확인된 사항은 신속히 시 홈페이지와 SNS 등을 통해 시민 여러분께 알려드리겠다"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서산시의 자가격리자는 모두 100명으로 전원 해외입국자다. 내국인이 77명, 외국인이 23명이다.

서산시는 코로나19 확산 우려에 지난 6월부터 대산항을 통한 입국자와 상륙 허가자 전원에 대해 국립군산검역소 대산지소 검역관과 동행해 1일 2회 서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하고 있다. 지금까지 77명 진단검사를 받았다.

맹 시장은 "(서산시는) 해외 입국자로 인한 지역사회 감염 방지를 위해 철저히 관리"하고 있다면서 "더운 여름날이지만 생활 속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거리두기 등 코로나19 관련 생활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10번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