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출마를 보도하는 <산케이신문> 갈무리.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출마를 보도하는 <산케이신문> 갈무리.
ⓒ 산케이신문

관련사진보기

 
일본 언론이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에 도전에 거부감을 드러냈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10일 WTO 사무총장 선거를 전망하며 "유 본부장은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에 반발하며 WTO 제소를 주도했다"라며 "일본으로서는 유 본부장이 사무총장에 당선되면 골칫거리(厄介)가 될 것 같다"라고 우려했다. 

이어 "만약 유 본부장이 사무총장이 돼 WTO에서 한일 분쟁이 본격화된다면 일본에 불리한 판결을 내려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들린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번 사무총장의 키워드는 '아프리카 출신'과 '여성'이라며 8명의 후보 가운데 나이지리아 재무·외무장관과 세계은행 전무 등을 지낸 응고지 오콘조-이웰라 세계백신면역연합 이사회 의장을 유력 후보로 꼽았다.

<마이니치신문>도 "일본 정부로서는 독일·프랑스 등 유럽 국가들과 힘을 합쳐서 국제적 지명도가 높은 나이지리아의 오콘조-이웰라 후보를 사무총장으로 지지하는 방안이 유력하다"라고 분석했다. 또한 "일본은 수출규제를 놓고 대립하는 한국의 유 본부장을 지지하는 것은 거부감이 강하다"라고 덧붙였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유 본부장은 자신이 당선되면 한국이 중견국으로서 선진국과 개발도상국의 중재자 역할을 할 수 있으며, 사상 첫 여성 사무총장이라는 것을 강조하며 회원국들의 지지를 모으고 있다"라고 전했다.

이어 "유 본부장은 사무총장이 된다면 국익에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라며 "그 배경에는 한국에 대한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 강화에 대한 WTO 분쟁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한국 측은 유 본부장에 대한 일본 정부 관계자 발언이나 언론 보도를 한국인 WTO 사무총장을 적극적으로 저지하려는 의도로 보고 '일본의 방해론'을 펼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WTO는 브라질 출신의 호베르투 아제베두 사무총장이 임기 1년을 남겨두고 개인적 사정을 이유로 사임 의사를 밝히며 신임 사무총장 선거에 나섰다. 후보 접수를 마감한 결과 한국의 유 본부장을 비롯해 영국, 나이지리아, 이집트, 케냐, 멕시코, 몰도바, 사우디아라비아 등 8개국 출신 인물이 지원했다.

일본 정부는 공식적으로 특정 후보를 지지하지 않았으나, 지난 7일 가지야마 히로시 경제산업성이 정례회견에서 "다각적 무역 체계 유지 및 강화를 위해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인물이냐가 중요하다"라며 "일본도 사무총장 선출 프로세스에 확실히 관여하겠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