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길순 작가 작 "봄이 오는 소리".
 강길순 작가 작 "봄이 오는 소리".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도자기로 '봄이 오는 소리'를 표현한 작품이 제50회 경상남도 공예품대전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경남도가 10일 '제50회 경상남도 공예품대전'의 최종 수상작 92개 작품을 발표했는데, 강길순(김해) 작가의 '봄이 오는 소리'가 대상을 차지했다.

'경상남도 공예품대전'은 우수공예품을 발굴해 공예문화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고, 대한민국 공예품대전 출품작을 선정하기 위해 매년 개최하고 있다.

올해는 총 314점의 작품이 출품돼 분야별 전문 심사위원 8인의 심사를 거쳐 대상 1점, 금상 2점, 은상 7점, 동상 10점, 특선 12점 등 총 92점의 입상작품이 선정됐다.

강길순 작가의 '봄이오는 소리'는 전통적인 분청 인화문 기법에 현대적인 채색 기법을 가미한 도자 작품으로, 기술적 완성도와 디자인적 아름다움이탁월한 수작으로 평가받았다.

시군별 출품수량 및 수상등급별 입상자 수 등을 평가해 시상하는 시군 단체상 부문에서는 최우수상 김해시, 우수상 진주시‧밀양시, 장려상 창원시‧통영시‧하동군이 각각 차지했다.

이번 대회에 출품된 314점의 작품은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창원성산아트홀 1층 제1, 2, 3전시실에서 전시되며, 관심 있는 도민은 누구나 감상할 수 있다.

이번 공예품대전의 입상작에 대해서는 경남도 추천상품(QC) 지정과 공예품 개발장려금 지원 시 가점 부여의 혜택이 주어지며, 특선이상 입상작 42점은 오는 12월 개최되는 '제50회 대한민국 공예품대전'에 경남을 대표해 출품하게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