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0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10일 고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10여년간 서울시민을 위해 헌신해 왔던 박원순 서울시장께서 어제 밤 유명을 달리한 채 발견됐다"면서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했다. 정 총리는 이어 "유가족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전날인 9일 박 시장과의 오찬이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몸이 아프다는 박 시장의 전화를 받고 만남을 취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총리는 코로나19와 관련 "검역, 이동, 격리 등 해외입국자 관리 전반에 대해 재점검이 필요하다"면서 "해외유입 리스크가 커진 국가에 대해서는 PCR 음성 확인서 제출 의무화 등 추가적인 방역강화 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또 "며칠 전 서울대 연구팀의 조사결과, 많은 국민들께서 '나도 언제든 감염될 수 있다'고 위험을 느끼면서도 정작 생활 속에서는 방역수칙 준수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인식과 실천의 갭(Gap)이 커지고 있는 것"을 우려했다.

정 총리는 "이번 주말부터는 교회에서 핵심방역수칙이 의무화된다"면서 "그동안 자발적으로 방역에 협조해 주고 계신 대다수 교단과 성도 여러분께 부담을 더해 드리는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고 말했다.

하지만 정 총리는 "국민안전이라고 하는 대의를 위한 것인 만큼 계속해서 자발적인 참여와 협조를 부탁드리며, 철저하게 방역수칙이 지켜지는 곳이라면 제한이 해제된다는 점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