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영국 정부의 외식비 지원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영국 정부의 외식비 지원을 보도하는 BBC 뉴스 갈무리.
ⓒ BBC

관련사진보기

 
영국 정부가 코로나19 여파로 극심한 침체를 겪는 외식 산업 지원에 나섰다.

영국 BBC에 따르면 8일(현지시각) 영국 정부는 8월 한 달간 월요일에서 수요일까지 외식 비용의 절반을 부담한다고 발표했다. 1인당 최대 10파운드(약 1만5천 원)까지 지원하며 술은 제외된다. 

코로나19 사태로 영업을 중단했다가 최근 다시 문을 연 식당, 카페, 펍 등을 지원하고 가계의 외식비 부담도 줄여주려는 의도다. 참여를 원하는 사업장은 영국 정부에 온라인으로 신청할 수 있다. 

리시 수낙 영국 재무장관은 "영국에서 그동안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방법"이라며 "더 창의적이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사람들이 외출을 조심스럽게 여기는 것을 알지만, 안전하지 않다면 정부가 사회적 봉쇄를 풀지 않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식당, 카페, 펍 등에서 일하는 180만여 명의 노동자를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고용주가 휴직에 들어간 직원을 복귀시킬 경우 1명당 1천 파운드(약 150만 원)의 지원금을 주기로 했으며, 16~24세 청년층을 위해 6개월짜리 노동현장 실습직을 제공하기로 했다. 

수낙 장관은 "실업을 어쩔 수 없는 결과로 받아들이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 앞에 역경이 놓여있으나 누구도 희망 없이 내버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