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폐기물 보관 창고에서 화재가 발생해 사흘만에 완전 진화되었다.

경남소방본부는 김해시 한림면 소재 창고에서 지난 1일 오전 7시 20분경 불이 나 3일 오후 4시 23분경 진화 작업을 완료했다고 4일 밝혔다.

철구조 샌드위치판넬 지붕인 이 창고에서는 약 700톤 가량의 폐기물이 적재되어 있었다. 알루미늄 폐기물로 인해 완전진화까지 장시간 소요된 것이다.

당시 인근 주민이 연기를 목격하고 119로 신고했고, 소방대원들이 진화작업에 나섰다.

이 화재로 인해 창고 외벽이 소실되었고, 알루미늄 폐기물 700톤이 피해를 입었다. 알루미늄 폐기물은 재산 가치가 없다.

경남소방본부는 진화작업에 100명이 넘는 소방대원과 의용소방대, 경찰 등이 동원되었다고 밝혔다.

경남소방본부는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해시 한림면 소재 창고에서 7월 1일 화재가 발생해 3일 오후 진화되었다.
 김해시 한림면 소재 창고에서 7월 1일 화재가 발생해 3일 오후 진화되었다.
ⓒ 경남소방본부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