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진주의료원.
 옛 진주의료원.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옛 진주의료원이 폐업한 지 7년만에 드디어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여부가 확정된다.

경상남도와 '서부경남 공공의료확충 공론화협의회'가 4일 진주 경남농업기술원에서 '4차 도민토론회'를 열어 최종 합의문을 도출하고, 김경수 경남지사한테 전달한다.

공공병원 역할을 해온 옛 진주의료원은 2013년 2월 26일 폐업방침 발표에다 7월 1일 '해산 조례'가 공포되었으며 같은 달에 청산 절차가 완료되었다.

보건복지부는 지난해 말 진주, 사천, 남해, 하동, 산청의 '진주권'에 공공병원 신축지역으로 선정했다. 경남도는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을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해 공론화 과정을 거치기로 했다.

'서부경남 공공의료확충 공론화협의회'(위원장 정백근)는 여러 차례 논의 과정을 거쳐 구성되었고, 지난 6월 13일, 20일, 27일까지 세차례 경남농업기술원(진주)에서 도민토론회를 열었다.

공론화협의회는 지역별 20명씩이 참여해 구성된 100명의 도민참여단을 대상으로 숙의과정을 거친 것이다. 지금까지 3차례 실시된 토론회 결과, 서부경남지역에 '공공병원 신축'하고, 후보지 3곳을 선정했다.

도민참여단을 대상으로 한 투표에서 '공공병원 신설 필요성'에 95.6%가 찬성해 압도적이었다.

후보지 선정 기준에 대해, 5개 시군과 단체, 도민참여단 등이 추천한 66곳 가운데 중복 장소를 제외한 최종 23곳을 대상으로 공공병원 후보 부지 가운데 순위 없이 3곳을 선정했다.

후보지는 △진주 정촌면 옛 예하초등학교, △남해군 남해대교 노량주차장 일원, △하동군 진교면 진교리 산27-1외 10필지의 3곳이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되었다.

공론화협의회는 4일 경남농업기술원에서 4차 도민토론회를 열어 그동안 세 차례 토론회 내용을 정리한 '합의문'을 발표한다. 공론화협의회는 합의문을 김경수 경남지사한테 전달한다.

김경수 지사는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은 공론화협의회 권고에 따르겠다고 여러 차례 밝힌 바 있다.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도민토론회(2차)에서 도민참여단을 대상으로 한 ‘공공병원 신설 여부에 대한 의결’ 결과.
 서부경남 공공의료 확충 공론화 도민토론회(2차)에서 도민참여단을 대상으로 한 ‘공공병원 신설 여부에 대한 의결’ 결과.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박석용 지부장 "도민토론회, 다 참관해서 지켜봤다"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확정을 앞두고 기대가 높다.

옛 진주의료원 폐업의 아픔을 겪었던 박석용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 진주의료원지부장은 3일 전화통화에서 "정치인이 한 순간의 판단을 잘못해서 힘들게 7년 넘게 돌아서 왔다"고 했다.

그는 "그런 것을 보면 세상이 너무 불공평한 것 같다. 정치하는 사람들이 정말로 잘해야 한다는 걸 새삼 느낀다"고 했다.

세 차례 도민토론회가 열릴 때마다 참관했던 박 지부장은 "다 참관해서 지켜봤다. 특히 두번째 토론회 때 공공병원을 지을까 말까 하는 투표를 하는데, 도민참여단 4명만 빼고 거의 전부 다 찬성을 해서 놀랬다"고 했다.

그는 "사람들이 짓지 말자거나 또 적자니 어쩌니 하는 말이 나올까 싶어 염려를 했다.그런데 그런 말은 별로 나오지 않았다"며 "코로나19 사태 때문인지는 모르지만, 많은 사람들이 홍준표 전 지사 때 나왔던 '폐업 주장'에 대해 잘못 알고 있었다는 걸 알게 되었고, 그런 부분을 명쾌하게 짚어 주니까 속이 시원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후보지 선정에 있어서는 그래도 아직까지 자기 지역에 지어야 한다는 주장이 많이 나와 아쉬웠다"며 "새로 지어지는 공공병원은 지역의 책임의료기관으로서 역할을 할 수 있어야 하고, 김경수 지사가 슬기롭게 잘 해줄 것이라 본다"고 했다.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는 오는 6일 오전 경남도청 정문 앞에서 '환영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다.

보건의료노조는 미리 낸 자료를 통해 "길게는 2013년 2월 26일 홍준표 전 지사의 폐업발표로부터 시작하여 진주의료원 폐업 반대와 재개원 투쟁, 뒤이어 진행한 진주의료원 대체할 서부경남 공공병원 설립 운동까지 7년간의 투쟁을 도민의 손으로 성과적으로 일단락 지은 의미도 가진다"고 했다.

이들은 "경남도민 여러분, 그리고 전국에서 함께 뜻과 힘을 모아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고 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공론화 의제에서 논의한 취약지 공공의료 강화 대책과 '지자체-공공△민간 보건의료기관-소방서'의 협력방안을 더 구체적으로 마련하고 실현하기 위한 후속 논의와 대책도 필요하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