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왼쪽)과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 왼쪽)과 김기현 미래통합당 의원(오른쪽).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야당에서 국회 정상화 조건으로 내거는 '대북외교 국정조사'를 두고 "외교문제를 정쟁화하냐"라고 비판했다.

존 볼턴 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회고록 <그 일이 벌어진 방>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6월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과 지난해 6월 북미정상회동 때 참석을 원했지만 북한과 미국 모두 거부했다고 서술했다. 청와대는 "사실을 상당히 왜곡했다"라고 반박했지만 미래통합당은 '굴욕외교'라며 국정조사를 요구하고 있다. 25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한 김기현 통합당 의원은 "그게(볼턴 회고록) 사실인지 조사해보자는 것"이라고 했다.

함께 출연한 우상호 의원은 그에게 "볼턴과 트럼프를 증언대에 세워야 되는데 가능하겠냐"라고 되물었다. 이어 "제가 볼 땐 (최근 볼턴 회고록에) 특별히 새로운 게 없다"라며 "볼턴은 기본적으로 (북미) 대화 불가론자이기 때문에 대화를 계속 시도했던 트럼프, 문재인 대통령을 계속 조롱조로 바보 같은 짓을 했다고 강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기현 의원은 거듭 '국정조사로 확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우 의원은 "외교를 몰라서 하는 말씀"이라며 "외교문제는 그런 식으로 특정 나라 의회에서 국정조사 대상이 될 수 없는 것"이라고 받아쳤다. 또 "정상간에 이뤄진 회담들을 우리나라 국회에서 국정조사로 정쟁화하냐"라며 "이런 식이면 옛날에 위안부 문제 협정을 맺은 박근혜 전 대통령, 아베 일본 총리도 국정조사해야 되겠다"라고 맞받았다.

우 의원은 민주당이 6월 15일 본회의에서 단독 선출한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두고 통합당이 '원래 야당 몫'이라고 반발하는 것도 "이해할 수 없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제가 20대 원내대표 때 야당이었는데 당시 법사위원장을 양보했다"라며 "우리는 20대 국회 전후반기에 큰 양보 많이 했다, (여당이던) 홍영표 원내대표는 법사위원장, 예결위원장 다 양보한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