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정세균 국무총리는 "고령층 환자가 늘면서 수도권의 중환자용 병상 부족 문제도 우려되는 상황"이라면서 최근 중앙임상위원회가 제시한 확진자 격리해제 기준 개선방안에 대한 조속한 시행을 지시했다.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퇴원 기준을 완화해서 병상을 확보하고 고위험 환자들의 치료에 집중해서 사망자를 최소화해야 한다는 취지에서다.

정 총리는 2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지난 2월 대구에서 경험했듯이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면 현재의 의료자원으로는 감당할 수 없게 될 수도 있다"고 우려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우선 정 총리는 "코로나19 위기경보가 심각단계로 격상되고, 대구 현장에서 중대본 첫 회의를 개최한 지 어느덧 4개월여가 흘렀다"면서 "대구・경북에서의 큰불은 껐지만, 코로나는 아직도 끈질기게 우리를 괴롭히고 있다"고 우려했다.

특히 정 총리는 "여름에 주춤할 것이라는 기대와는 달리, 코로나는 계절과 상관없이 전 세계에서 지속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양상"이라면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우리나라에서도 수도권을 비롯한 지역사회에서의 집단감염이 계속되고 있고, 일부 전문가들은 2차 유행의 가능성도 경고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승리하는 그날까지 긴장감을 늦추지 말고 국민과 정부가 하나 되어 싸워나가서 꼭 승리해야 되겠습니다."

정 총리가 이날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에 대한 대처 전략의 하나로 강조한 것은 병상수 확보이다.

정 총리는 "지역사회 감염확산이 계속되면서 의료진의 피로도가 높아지고, 의료자원의 부담도 갈수록 커지고 있다"면서 "특히, 고령층 환자가 늘면서 수도권의 중환자용 병상 부족 문제도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2월 대구에서 코로나19 환자가 폭발적으로 발생해 의료자원이 부족했던 상황을 언급하면서 "만일의 경우에도 병상이 없어 치료를 제대로 받지 못하는 일이 다시는 있어서 안되겠다, 언제 올지 모를 2차 대유행을 대비하기 위해서는 소중한 의료자원을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서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데 초점을 두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정 총리는 "중앙임상위원회가 그간의 임상경험과 국제기준을 바탕으로 현재의 엄격한 입・퇴원 기준을 완화할 것을 건의했고, 이에 따른 효율적 병상관리방안을 제시해 주셨다"면서 "고위험 환자를 치료하는 데 의료자원을 집중함으로써, 사망자 발생은 물론 사회경제적 비용도 최소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국무총리실

관련사진보기

 
중앙임상위는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격리를 이유로 병원에서 퇴원하지 못하고 있는 환자들이 많으며, 이런 상황에서 입원치료가 필수적인 고위험군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할 경우 심각한 의료시스템 붕괴 사태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중앙임상위는 "저위험도 환자의 입원, 퇴원 기준을 변화시키는 것만으로도 입원 일수를 50%이상 줄일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진단했다.

따라서 정 총리는 이날 중앙임상위원회가 제시한 입퇴원 완화 방안에 대해 "방역당국은 현장의 의료기관 등과 협의해서 개선방안을 조속히 시행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정 총리는 마지막으로 최근 부산항에 정박한 러시아 국적 선박에서 한꺼번에 선원 17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던 것을 언급하면서 "해수부와 방역당국에서는 항만 검역시스템에 문제가 없는지 다시 한번 살펴보고, 유사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필요한 보완 조치를 즉시 강구해 주시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