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 17일 대전MBC에 대해 '성차별적 고용관행 시정'을 권고한 것에 대해 대전MBC 아나운서 채용성차별 대응 대전공동행동은 18일 오전 대전MBC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MBC는 인권위의 권고안을 조속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국가인권위원회가 지난 17일 대전MBC에 대해 "성차별적 고용관행 시정"을 권고한 것에 대해 대전MBC 아나운서 채용성차별 대응 대전공동행동은 18일 오전 대전MBC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전MBC는 인권위의 권고안을 조속히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 오마이뉴스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지난 17일 국가인권위원회가 대전MBC 채용 성차별 진정에 대한 권고를 결정한 것과 관련, 대전지역 단체들이 대전MBC에 대해 "조건 없이 인권위원회 권고를 수용하라"고 촉구하고 나섰다.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과 대전MBC 아나운서 채용성차별 대응 대전공동행동은 23일 성명을 통해 "조건 없는 인권위 권고 수용은 공영방송 대전MBC의 책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지난 6월 17일국가인권위원회권고에도 불구하고 대전MBC는 아직까지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며 "일부 언론보도를 통해 인권위 권고 수용 불가 입장을 밝힌 것이 전부다. 공영방송이라 자임하던 대전MBC의 책임 있는 모습은 이번에도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인권위 권고 결정문에 따르면, 그 동안 채용성차별을 당해왔다고 밝힌 유지은 아나운서의 주장이 그대로 인정됐다"면서 "지난 1997년 이후 여성 아나운서 채용 과정에서 반복적이고 의도적인 채용성차별 관행이 지속됐음이 확인됐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런 채용성차별 문제 해결을 위해 인권위 진정을 할 수 밖에 없었던 유지은 아나운서 등 피해 당사자들에게는 부당한 업무배제 조치를 취해 불이익을 행사했다. 사실상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음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또 "인권위 권고는 이 같은 사실에 근거 해 대전MBC를 비롯해 지역 MBC의 관리 감독 책임이 있는 MBC 본사가 채용성차별 관행을 바로잡고 피해자들에 대한 피해를 회복하는 내용"이라면서 인권위 권고 핵심 내용 4가지를 소개했다.

이들이 밝힌 인권위 권고 내용은 ▲장기간 지속돼 온 성차별적 채용 관행을 해소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 할 것 ▲정규직 아나운서와 동일 업무를 수행 한 진정인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할 것 ▲국가인권위원회 진정을 이유로 한 불이익에 대한 위로금 500만원을 각 진정인에게 지급할 것 ▲피진정 방송사의 대주주인 문화방송 주식회사에게, 본사를 포함하여 지역 계열사 방송국의 채용 현환에 대하여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향후 유사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지역 방송국들과 협의하는 등 성차별 시정을 위한 대책을 마련할 것 등이다.

그러면서 "대전MBC가 이 같은 인권위 권고를 수용하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우리는 알지 못한다"며 "상식적으로 판단 할 때 공영방송의 책무를 생각한다면 잘못된 그 동안의 채용성차별 관행이 있었다는 사실에 대해 시청자들과 피해 당사자들에게 사과하는 것이 먼저"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뿌리 깊게 자리 잡은 차별을 시정하기 위해 노력 했던 당사자들에 대한 불이익에 대해서도 즉각적인 원상회복 조치가 이행 되어야 한다"며 "채용성차별 관행을 바로잡을 근본적인 대책과 정규직 전환, 위로금 지급을 인권위가 권고한 이유"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대전MBC는 잘못된 채용성차별 관행에 대해 지역 시청자와 피해 당사자들에게 즉각 공개 사과하라. 또한 조건 없이 인권위 권고를 수용하고 공영방송의 책무를 다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