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직책-근무연수가 달라도 모두 최/저/임/금. 대부분 경력단절 겪은 40~60대 여성들. 사회복지사 수정씨가 일하는 센터의 근무환경이다. 이런 가운데 지역에서 상당수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자가격리 기간중에도 가정 내 돌봄노동 마저 끝이 없었다.
 
한 달간의 무급휴직 이후, 긴급돌봄으로 주간보호가 시작되었다. 하지만 신청자는 이전보다 적었고, 일하던 노동자들은 권고사직/실업급여를 받을 사람/휴업수당을 받을 사람으로 나뉘었다. 생활방역체계로 돌아서며 잦아들줄 알았던 코로나19는 끝나지 않았다. 이들은 일터, 삶터 모두에서 감염의 위기, 생계의 위기를 마주하며 살아가고 있다.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 종사자 180만 명 중 여성노동자 150만 명. 생명과도 직결되는 돌봄노동, 중단될 수도 없는 돌봄노동, 여성이 주로 하는 돌봄노동. 현 상황에서 돌봄노동자들에게 필요한 것은 이것이다.
 
"돌봄을 누군가에게 전적으로 맡기는게 아닌 구성원 모두가 함께"
"돌봄노동의 가치를 인정함으로써 돌봄노동을 재분배하는 일이 필요"
"공공서비스의 돌봄노동을 누구나 전업으로 선택할 수 있는 고용과 안전이 보장되는 일자리로 만들어야" - '코로나19와 젠더' 토론회, 양난주 대구대 사회복지학과 부교수 발표 중


[관련기사] 여성 사회복지사가 겪은 코로나19 "이대로는 안 돼" http://omn.kr/1nmda

덧붙이는 글 | * [참여] '코로나19가 여성의 임금노동과 가족 내 돌봄노동에 미친 영향' 설문조사 : https://bit.ly/2020womenworker

* [상담] 코로나19 관련 여성 노동상담 : 여성노동자회 평등의전화 tel.1670-1611(전국공통) / 전국여성노동조합 상담전화 tel. 1644-1884(전국공통)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여성 노동자들이 노동을 통해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이 세상을 변화시키는 운동을 하는 여성노동운동 단체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