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시가 21일 발생한 80번과 81번, 82번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동선을 공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80번 확진자는 서구 갈마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으로, 갈마동 꿈꾸는 교회 목사 부부인 47번과 48번 확진자의 접촉자다. 이 확진자는 목사 부부를 갈마동 소재 카페가비에서 만난 것으로 파악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 16일부터 자택에서 자가 격리 중 20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 후 확진판정을 받았으며, 대전보훈병원에 입원 예정이다. 이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1명으로, 검사예정이며 자가 격리 조치됐다.

81번 확진자는 서구 용문동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으로 서구 탄방동 둔산전자타운 내 사무실에서 74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이 확진자는 지난 15일과 16일 도보로 둔산전자타운 627호 사무실을 방문했고, 17일에는 지인의 차량으로 중구 오류동 애터미 사무실을 방문했다. 이후 지하철(서대전역, 용문역)을 이용해 귀가했다.

18일에는 종일 자택에 머물렀다. 19일에는 다시 오류동 애터미를 방문했고, 이날부터 증상이 발현됐다. 20일 서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중 21일 확진판정을 받고 충남대병원에 입원했다.

이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3명으로 검사예정이며, 자가 격리 조치됐다.

82번 확진자는 유성구 어은동 80대 남성으로 둔산전자타운 사무실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는 78번 확진자의 배우자다. 이 확진자 역시 둔산전자타운 사무실을 방문한 바 있다.

이 확진자는 지난 12일 유성구 봉명동 유림공원을 방문했고, 13일과 14일에는 자택에 머물렀다. 15일에는 유성구 장대동 흑염소가에 택시를 이용해 방문했고, 16일부터 19일까지 자택에 머물렀다.

20일 유성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후 자가격리 중 21일 확진판정을 받았다. 현재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치료중이다. 이 확진자와의 접촉자는 배우자 1명으로 이미 충남대병원에 입원 치료중이다.

다음은 대전시가 공개한 80·81·82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다.

 
 대전시가 21일 공개한 80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
 대전시가 21일 공개한 80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21일 공개한 81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
 대전시가 21일 공개한 81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대전시가 21일 공개한 82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
 대전시가 21일 공개한 82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동선.
ⓒ 대전시

관련사진보기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