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방역(소독)장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에 따른 방역(소독)장면.
ⓒ 대전서구

관련사진보기

 
21일 대전시에서 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로써 대전지 누적 확진자 수는 총 82명(해외입국자 15명 포함)이 됐다.

대전시에 따르면, 80번 확진자 서구 갈마동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으로 47번·48번 확진자(꿈꾸는 교회 목사 부부)의 접촉자다. 이 확진자는 지난 16일부터 자가 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대전보훈병원 입원 예정이다.

81번 확진자는 서구 용문동에 거주하는 70대 여성으로 서구 탄방동 둔산전자타운 내 사무실에서 74번 확진자와 접촉했다. 이 확진자 역시 자가 격리 중 19일 증상발현으로 검사 후 확진 판정을 받았고, 충남대병원에 입원예정이다.   
82번 확진자는 유성구 어은동 80대 남성으로 78번의 확진자(둔산전자타운 사무실 방문자)의 배우자다. 20일 보건소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충남대병원에 입원 예정이다.

한편, 15일부터 21일 오전 10시 현재까지 발생한 추가 확진자는 대전지역 36명으로 발생유형별로는 다단계 판매업 관련 22명, 교회 4명, 의원 4명, 요양원 1명, 찜질방 3명, 미용실 2명이고, 연령별로는 90대 1명, 80대 1명, 70대 3명, 60대 18명, 50대 10명, 40대 이하는 3명이다.

대전시는 고연령 다단계 판매업종 중심으로 발생된 것을 주목하고 시내 다단계 판매업소에 대한 집합금지명령 이행사항을 집중 점검하도록 했다.

또한 감염 발생이 많은 괴정동 오렌지타운(2·6층)과 탄방동 둔산전자타운(6층) 방문자들에 대해 무료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또한, 열매노인요양원 확진자가 근무해 접촉한 4층 입소자 전원(17명)을 인근 요양병원으로 분산 조치했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일부 확진자들이 이동경로를 밝히지 않아 역학조사에 혼선을 주고 있다"며 "앞으로 확진자가 역학조사에서 허위진술 등 역학조사 방해 행위에 대해서 수사의뢰, 구상권 청구 등 강력조치를 취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