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등 참석자들이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제막식을 하고 있다.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등 참석자들이 2018년 9월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열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제막식을 하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남북정상회담의 결실로, 숱한 어려움을 이겨내고 버텨온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사라졌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경고한 지 사흘만이다.

2018년 4월 27일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공동경비구역 평화의 집에서 만났다. 2000년과 2007년에 이어 세 번째로 만난 남과 북의 정상은 회담 후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선언'을 내놨다. 이들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방법 중 하나로 쌍방 당국자가 상주하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개성 지역에 설치하기로 했다.

남북 정상 합의했지만... 시작부터 '짠내'

이후 정부는 개성공단 내 남북교류협력협의사무소로 사용하던 건물에 97억8000만 원을 들여 개·보수했다. 하지만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 한국 정부가 전기와 원자재 등을 제공하는 것은 대북제재 위반이라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일기도 했다(관련 기사 : 개성 연락사무소 두고 "미국동의 받아야" vs. "미국 견인하라").

청와대는 '대화'가 먼저라면서 미국을 설득했다. 김의겸 당시 청와대 대변인은 그 해 8월 22일 정례브리핑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는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사업"이라며 "비핵화 협상을 촉진하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8년 9월 14일, 우여곡절 끝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문을 열었다. 남쪽에선 조명균 통일부장관, 북쪽에선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50여 명이 개소식에 참여해 365일 남과 북이 소통할 수 있는 연락사무소의 등장을 반겼다. 이날 남북은 ▲교섭·연락 업무 ▲당국간 회담·협의 업무 ▲민간교류 지원 ▲왕래 인원 편의 보장 등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구성과 운영을 정한 합의서에도 서명했다(관련 기사 : 남북 365일·24시간 소통...공동연락사무소 열렸다).
 
차관급인 초대소장은 남쪽의 천해성 통일부차관과 북쪽의 전종수 조평통 부위원장이 맡았다. 통일부는 또 김창수 당시 장관 정책보좌관을 사무처장으로 임명, 연락사무소에 상주하도록 했다. 북한은 남북고위급회담 대표단, 평창 동계패럴림픽 북측 수석대표 등을 맡았던 황충성 조평통 부장을 소장대리로 상주시켰고, 양쪽은 각각 15~20명 정도의 사무실 인력을 배치했다.

개소 초기 분위기는 활기찼다. 2018년 12월 20일 통일부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 후 97일 동안 회담·협의가 총 285회 있었고, 하루 평균 약 3회 대면접촉이 이뤄졌다고 했다. 또 남과 북은 173건의 통지문을 교환했다고 발표했다.

아슬아슬 열렸던 문, 2년도 못 됐는데...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가운데 사무실과 회담장등이 단장을 마쳤다.
 2018년 9월 14일 오전 개성공단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가운데 사무실과 회담장 등이 단장을 마쳤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하지만 이듬해 3월 22일, 북한은 별다른 설명 없이 갑작스레 남북공동연락사무소에서 철수했다. 사흘 뒤 일부 인원이 복귀했지만, 소장대리로 번갈아 근무하던 황충성·김광성 조평통 부장은 돌아오지 않았다. 매주 금요일마다 양측 소장이 만나 현안을 논의하기로 했던 약속도 지켜지지 않았다(관련 기사 : 북측, 연락사무소 일부 복귀... "남북공동선언 뜻 변함없어").

이후에도 불안불안하게 열려 있던 사무소의 문은 2020년 1월 30일부터 닫혔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국경을 폐쇄하던 북한의 요청 때문이었다.

통일부는 최근 통신설비를 보완하는 등 복귀를 준비하고 있었다. 그런데 지난 4일,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 동생 김여정 제1부부장 이름의 담화로 북한 이탈주민들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시했다. 또 "남조선 당국이 응분의 조처를 세우지 못한다면 금강산 관광 폐지에 이어 개성공업지구의 완전 철거가 될지, 북남(남북) 공동연락사무소 폐쇄가 될지, 있으나마나 한 북남 군사합의 파기가 될지 단단히 각오는 해둬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6월 8일에는 개소 후 처음으로 북한이 개시통화를 받지 않다가 오후 교신에 응했다. 다음날에는 오전 9시와 오후 5시 전화 모두 받지 않았다. 지난 13일, 김여정 부부장은 다시 한 번 담화를 내고 대북전단 살포를 비판하며 "멀지 않아 쓸모 없는 북남 공동연락사무소가 형체도 없이 무너지는 비참한 광경을 보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관련 기사 : 김여정 "곧 다음 행동 취할 것... 대적 행동 행사권 군에 넘긴다").

그리고 6월 16일, 통일부는 이날 오후 2시 49분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가 무너졌다고 밝혔다. 육군은 전방에서 폭발음을 직접 들었고, 사무소 건물이 완파된 것도 육안으로 확인했다. 국방부는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순간이 담긴 37초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영상 보기, http://omn.kr/1ny4f). 
 
 2020년 6월 16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하는 순간이 공개됐다. 국방부는 16일 오후 우리 군의 감시 장비로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북한이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 화염, 연기 등이 일어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미지는 국방부 제공 영상을 갈무리한 것.
 2020년 6월 16일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 공동연락사무소 청사를 폭파하는 순간이 공개됐다. 국방부는 16일 오후 우리 군의 감시 장비로 포착한 영상을 공개했다. 이 영상에는 북한이 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뒤 화염, 연기 등이 일어나는 모습이 담겨 있다. 이미지는 국방부 제공 영상을 갈무리한 것.
ⓒ 국방부제공

관련사진보기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