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은평환경플랜트
 은평환경플랜트
ⓒ 은평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은평환경플랜트 관련 서울시 지원금이 올해 3억 원 가량 줄어든다. 이에 은평구청은 2차 추경을 통해 은평환경플랜트 부족분을 충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4개 광역 자원회수시설 평균 공동이용 단가가 전년대비 대폭 늘어 지원금이 감소하게 된 셈인데 앞으로도 서울시의 지원금이 계속해서 줄어들 가능성이 있어 구청의 예산 부담이 늘어날 전망이다.

올해 진관동 소각장 은평환경플랜트의 총 예산은 51억으로 이중 약 22%는 서울시 지원금으로 구성돼 있다. 은평구청은 2011년 12월 서울시로부터 은평환경플랜트를 인수할 때부터 매년 약 14억에서 16억 정도를 지원받아 왔고, 이 지원금은 2031년까지 받는 것으로 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르면 서울시 지원금은 '은평환경플랜트의 톤당 처리단가'에서 '서울시 광역시설 평균 공동이용단가'를 뺀 값을 '은평환경플랜트의 연간 반입량'을 곱하여 산출한다. 은평환경플랜트 처리단가는 톤당 약 16만원이고, 서울시 광역시설 공동이용단가는 지난해 6만6천원 꼴이었으며, 은평환경플랜트 연간 반입량은 1만 6천톤으로 올해 서울시 지원금으로 14억 4620만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서울시가 올해 광역시설 공동이용단가를 지난해 톤당 66,711원에서 82,098원으로 23.1%로 상향하면서 약 3억 1928만원의 시 지원금이 감추경이 편성된 것이다. 이 같은 상황에 대해 은평구청은 2차 추경을 통해 약 2억 2886만원을 증액을 구의회에 요청했고, 구의회는 원안대로 해당 증액안을 통과시켰다.

은평구청 관계자는 "은평환경플랜트의 톤당 처리단가가 크게 상향하지 않은 상황에서 서울시 광역시설 공동이용단가가 대폭 상향하다보니 산출식에 따라 상대적으로 지원금이 낮아지게 됐다"며 "일단 서울시에 공동이용단가가 높아져 지원금이 줄어든 점에 대해 지원금을 상향해서 받을 수 있는 방법에 대해 논의를 진행 중이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