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공유면 이용실적
 공유면 이용실적
ⓒ 은평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서울시 민원 분석결과, 시민불편 1위는 불법주차로 인한 불편이 가장 많은 38%를 차지하였다. 주차공간 부족이 가장 큰 이유로 드러났으며, 이와 같은 문제점들을 해결하기 위해 서울 은평구는 전화(ARS) 방식 주차장 공유 시스템을 전국 최초로 도입하였다.

은평구(구청장 김미경)는 전화(ARS) 주차공유 방식을 도입한 2018년 공유 이용 차량이 월 123대에 불과했지만 2019년 11월 930대로 증가하여 7배 이상 성장해 주목받고 있다.

(주)주차장만드는사람들(대표 김성환)이 특허 등록한 '전화(ARS) 주차공유' 는 기존 'IOT 주차공유' 방식과 비교 사전 앱 설치, 회원가입, 결제 수단 등록이 필요 없는 전화 방식으로 누구나 쉽고 빠르게 주차가 가능할 뿐 아니라 이용 시간 만큼만 지불하는 후불제 정산, 1시간에 1200원으로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

최근 고정 이용객들을 위해 개발한 회원가입이 필요 없는 'ARS pARKING' 앱으로도 주차, 결제, 출차까지 가능해져 더욱 편리해졌다.

주만사(주)에서 지난해 9월 전화(ARS) 주차공유 서비스 이용자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만족도가 92%로 매우 높은 것으로 확인되었다. 또한, 공유면 확대 여부를 묻는 설문에도 94%가 확대를 희망하였다. 

이에 대해 김성환 대표는 "낮 시간대 운전자 가운데 여성 운전자 비율이 40%이고, 40대 이상 중장년층이 70%인 점을 감안 운전자가 쉽고 빠르게 주차할 수 있도록 공인인증 없는 카드결제 방식, 카카오톡을 이용한 주차이용 내역 알림 서비스 등 지속적인 서비스 개선으로 이용율뿐 아니라 만족도 역시 높아 은평구를 시작으로 현재는 8개 자치구에서 운영중"이라고 밝혔다.

한편, 은평구가 전국 최초로 주차장 관련 조례를 신설하여 7월 1일 '공유주차구획 지정제' 시행을 앞두고 있다. 이미 시설관리공단과 협의 주차공유면 2500구획을 확보하여 서울시 주차공유면 수 1위를 기록했다.

구에서는 6월 중 공유면 현장 시공을 완료할 예정이며, 조례 시행으로 공유면을 이용하는 차량이 연간 9천대에서 2만대 이상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구는 전화(ARS) 주차공유 서비스 이용 고객 뿐 아니라 주민들도 공유면 확대를 희망하고 있다고 판단하여, 공유면 발굴을 민간부설주차장으로 확대하고 이용율을 높이기 위한 공유거리 조성 등 홍보에도 나선다는 계획이다.

주만사(주) 김성환 대표는 "은평구가 전국 최초로 조례 신설을 통해 전화(ARS) 기반 주차공유 서비스가 확대될 수 있도록 적극 행정을 펼쳐준 점에 대해 감사드린다"라고 밝혔다.

김미경 구청장은 "주차난 해소를 위해 주차장 공유는 선택이 아닌 필수인 만큼 주차장 나눔 확산에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