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구룡마을 토지이용계획.
 구룡마을 토지이용계획.
ⓒ 서울시 제공

관련사진보기

 
강남 마지막 판자촌인 개포동 구룡마을을 서울시가 100% 공공임대로 개발한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강남구는 "주택공급계획 부분에서 혼선이 빚어진 것으로 모두 공공임대로 개발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다.

강남구는 10일 강남구의회에서 구의원을 상대로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 고시 관련 업무현안 설명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강남구 뉴디자인과 공승호 과장은 "구룡마을 주택공급계획에서 입안했던 내용과 서울시가 고시한 내용은 똑같다"라면서 "총 2838세대수 가운데 1107세대는 기존 거주민에 대한 임대주택으로, 분양되는 1731세대는 일반분양과 공공분양으로 진행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일반분양은 740세대로 일반 건설사가 건설하는 것이고 공공분양은 SH가 공급하는 것으로 시에는 공공분양 면적을 전체 60㎡이하로 건설하려 하는데 이 공급 면적을 줄여 임대숫자를 늘리겠다는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4천 세대 이야기가 나왔다. 사업시행사인 SH입장에서는 사업성을 따지면 4천 세대가 나오기는 좀 어려울 것 같고 앞으로 조율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공 과장은 "서울시가 11일 고시할 예정인 구룡마을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 조건에 나온 '공공이 공급하는 주택은 분양주택을 지양하고 임대주택 단지로 전환하는 등 로또 분양 가능성을 배제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길 바란다'는 결정되지 않았다. 사업시행자에게 이런 내용을 검토해 임대주택 숫자를 좀 늘려달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11일 고시안에 4천세대 임대 아닌 2838세대로 고시

또한 "11일 서울시가 인가 고시하는 안에는 4천 세대를 100% 임대주택으로 하겠다는 것이 아니라 주택공급계획대로 2838세대로 고시가 될 것"이라며 "이 틀에는 변함이 없고 세부적으로 임대주택을 늘리는 부분에 대해서는 앞으로 협의해 가면서 진행하겠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서울시 보도자료에 임대주택을 늘려서 배포한 것이지 고시 내용은 아니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는 지난 7일 보도자료를 통해 구룡마을에 4천 세대 가까운 공공임대주택을 건립하고, 1107가구에 이르는 기존 거주민에 대한 임대주택 재입주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한 거주민이 부담하는 임대료는 파격적으로 인하해 100% 재정착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서울시는 2022년 착공해 2025년 하반기까지 사업을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되, 자치구·거주민·토지주 등과 논의해 최대한 추진 일정을 단축해나간다는 계획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강남내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