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기자회견 국가보안법철폐 긴급행동이 30일 낮 광화문 광장에서 국가보안법 철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기자회견 국가보안법철폐 긴급행동이 30일 낮 광화문 광장에서 국가보안법 철폐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김철관

관련사진보기

 
통일노동운동 시민사회단체들이 "국가보안법 폐지와 양심수 석방"을 촉구했다

노동해방실천연대, 자주평화통일 연대 등의 연대체인 국가보안법철폐긴급행동은 5월 30일 낮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반인권 악법 국가보안법을 철폐하라"고 촉구했다.

이태하 노동해방실천연대 전 대표는 "이번 총선에서 반민주반민족정당 미래통합당을 철저히 심판했다"며 "여당이 이번에도 보안법을 철폐하지 않는다면 민심의 분노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회를 본 박교일 자주평화통일 실천연대 대표는 "국가보안법철폐는 자주통일과 민주주의로 나아가기 위한 필수적 전제이며 현시기 가장 절박한 과제"라고 밝혔다.

이날 성명을 통해 "국가보안법은 반민주적이고 반민족적인 희대의 파쇼악법이다. 국가보안법은 해방직후 미군정하에 민주세력, 통일세력을 억압하기 위해 일제시대 독립운동, 애국운동세력을 탄압한 치안유지법을 계승해 제정됐다"며 "인혁당사건, 민청학련사건을 비롯해 수많은 공안조작사건의 바탕에는 국가보안법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보안법은 이명박-박근혜 폭압 권력하에 더욱 기승을 부렸다"며 "이명박 집권시에는 국가보안법 검거율이 무려 5배나 증가했으며 박근혜 집권시에는 합법정당인 통합진보당이 강제해산됐다"고 전했다.

특히 "정권이 바뀌어도 희대의 파쇼악법 국가보안법은 여전히 그대로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후보시절 국가보안법 7조 개정을 공약했다, 사상과 표현의 자유를 비롯해 인권과 민주주의를 유린하는 희대의 파쇼악법인 국가보안법을 단 한 조항만 개정한다는 것은 우리 민중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조했다.

기자회견에 나온 김병관 조선동아폐간을위한 무기한 농성단장은 "우리 민족은 4.27판문점 선언과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민족자주의 기치 아래 평화통일로 나가자고 내외에 천명했다"며 "국가보안법은 4.27 판문점 선언 시대를 역행하는 악법 중의 악법"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노동해방실천연대, 자주평화통일실천연대, 민중당 등 관계자 30여 명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국가보안법 72년, 국가보안법 철폐하라', '반민주·반노동·반인권, 국가보안법철폐하라' 등의 팻말을 선보였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