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한국-헝가리 대원 합동 선체 수색 11일(현지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한국 신속대응팀 대원과 헝가리 대테러청 대원이 선체 수색을 하고 있다.
 2019년 6월 11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아래 허블레아니호 인양현장에서 한국 신속대응팀 대원과 헝가리 대테러청 대원이 선체 수색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제네바=임은진 특파원) 오는 29일(이하 현지시간)이면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유람선 사고가 발생한 지 1년이 된다.

20명이 넘는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했지만, 가해 선박의 선장은 아직도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사고는 지난해 5월 29일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일어났다.

한국인 관광객과 가이드 33명을 태우고 야경 투어를 나섰던 유람선 '허블레아니' 호가 일정을 마치고 돌아오던 중 갓 출발한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 호에 후미를 들이받혔다.

그 충격으로 순식간에 유람선이 가라앉으면서 한국인 25명이 목숨을 잃었다.

당시 허블레아니 호에 있던 헝가리인 선장과 승무원도 모두 숨졌다.

사고 현장에 급파된 정부 신속 대응팀과 헝가리 당국이 수색에 나섰지만 계속되는 궂은 날씨에 강물이 불어나 난항을 겪었다.

실종자 1명은 아직 가족의 품에 돌아오지 못하고 있다.

사고 조사에 나선 헝가리 경찰은 지난해 10월 바이킹 시긴 호의 유리 카플린스키 선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우크라이나 출신의 선장은 헝가리 형법 제233조 교통 방해로 다수의 인명 손상을 가한 혐의와 제166조 사고 후 구조 조치를 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11월 검찰의 기소로 지난 3월 예심이 진행됐지만, 카플린스키 선장은 여전히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검찰은 선장이 혐의를 인정하면 징역 9년 및 선박 운항 금지를 구형할 방침이라고 말했지만, 선장은 오히려 신장 등 건강 문제를 알리며 재판부에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은 지난달 20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헝가리 당국의 봉쇄 조치로 열리지 못했다.

다음 재판은 오는 28일 예정됐으나 이 역시 코로나19 여파에 9월로 순연됐다.

헝가리 검찰은 카플린스키 선장 외에도 지난 1월 크루즈선 '바이킹 이둔' 호 선장에 대해서도 사고 후 미조치 혐의로 조건부 구속 영장을 청구했다.

바이킹 이둔 호 선장은 사고 당시 바이킹 시긴 호를 뒤따라가며 현장에 있었지만, 물에 빠진 피해자를 구조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현재 전자 발찌를 착용하고 가택에 연금된 상태로 조사를 받고 있다.

바이킹 이둔 호는 바이킹 시긴 호와 같은 회사 소속의 크루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