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모습.
 강남구보건소 선별진료소 모습.
ⓒ 강남구청 제공

관련사진보기


서울 강남구가 기초단체 가운데 가장 많은 코로나19 검체검사를 실시해 지역감염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에 앞장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구청장 정순균)는 코로나19 검체 검사건수가 지난 4월 19일 1만 건에 이어 5월 25일 2만 건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강남구는 25일 현재 2만94건의 검사를 실시해 전국 226개 기초자치 단체 중 가장 많은 인원을 검사했고 이는 광역자치단체를 상회하는 검사건수로 서울시 전체 16만8055건의 12%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는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강남구를 다녀간 사실이 밝혀진 지난 1월 26일부터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간 이후 증상유무에 상관없이 선제적으로 검사를 시행해온 결과라고 구는 설명했다.

강남구는 지난 2월 26일 관내 첫 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확진자가 사는 아파트 같은 동 주민은 물론 단독주택 주민, 사무실 직원들에 대해 증상유무에 상관없이 전원 검사를 실시해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해왔다.

또한 4월 1일부터 모든 해외입국자들을 인천공항에서 리무진버스로 강남구보건소로 데려온 뒤 검체검사 후 구급차로 거주지까지 후송하는 '원스톱서비스'를 운영해 왔고, 자가격리 전후에 이중검사를 실시해 입국자 5천762명 중 41명의 확진자를 밝혀냈다. 여기에 지난 7일부터 이태원 클럽 관련 방문자 및 접촉자 3천584명을 거주지에 상관없이 검사를 실시해 이중 7명의 확진자를 조기에 찾아냈다.

이 밖에도 강남구는 지역사회 감염 차단을 위해 요양원과 데이케어센터 어르신과 종사자, 건설현장 외국인노동자, 선별진료소 방문이 어려운 취약계층주민에 대해서도 무작위 샘플링테스트를 실시했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강남구는 전국에서 인구밀도가 가장 높고 경제활동·유동인구가 많은 탓에 확진자 72명이 나왔지만 선제적으로 대응해 아직까지 자체 지역발생자는 한 명도 없다"라면서 "앞으로 철저한 검사와 방역을 바탕으로 한 '비대면 행정시스템과 '경제 활성화 대책'을 마련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