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맹정호 서산시장은 충남도의원 시절부터 관심을 갖고 시장 당선 후, 지난 2018년 4월 청와대에 '서산개척단 특별법' 제정을 건의했다. 맹정호 서산시장(사진 오른쪽)이 생존 피해 단원인 서산개척단진상규명대책위 정영철 위원장(사진 왼쪽) 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충남도의원 시절부터 관심을 갖고 시장 당선 후, 지난 2018년 4월 청와대에 "서산개척단 특별법" 제정을 건의했다. 맹정호 서산시장(사진 오른쪽)이 생존 피해 단원인 서산개척단진상규명대책위 정영철 위원장(사진 왼쪽) 을 만나 대화를 나누고 있다.
ⓒ 맹정호 서산시장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국회는 지난 20일 본회의를 열고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 기본법'(과거사법) 개정안을 통과시켰다.

과거사법 개정안 통과로 서산개척단 사건을 비롯해 형제복지원 사건과 한국전쟁 민간인 학살 등 국가 인권유린 사건 진상 조사가 가능해졌다.

일명 '서산개척단 사건'은 5.16 쿠데타로 정권을 잡은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국가재건이라는 미명 하에 1961년부터 국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기획한 간척사업에 강제 동원한 대한 청소년 개척단을 말한다.

박정희 정권은 '사회명랑화사업'이라는 명분으로 서산시 인지면 모월리 간척지에 무고한 청년들과 부녀자들을 데려와 강제 결혼과 강제 노역을 시키는 등 인권을 침해했다.

지난 2018년 5월에는 서산개척단의 실체와 만행을 5년간 심층 취재한 다큐멘터리 <서산개척단>이 상영되기도 했다. 서산에서 열린 <서산개척단> 시사회에는 당시 생존 단원들이 참석해, 박정희 정권 시절 저지른 만행을 고발하기도 했다.(관련기사: "우리의 억울함 풀어주기를" 다큐 <서산개척단> 시사회)
  
 지난 2018년 5월 박정희 정권의 서산개척단 실체와 만행을 5년간의 심층 취재로 다룬 다큐멘터리 <서산개척단>이 상영되기도 했다. 시사회에는 당시 생존 단원들이 참석해, 박정희 정권 시절 저지른 만행을 고발하기도 했다.
 지난 2018년 5월 박정희 정권의 서산개척단 실체와 만행을 5년간의 심층 취재로 다룬 다큐멘터리 <서산개척단>이 상영되기도 했다. 시사회에는 당시 생존 단원들이 참석해, 박정희 정권 시절 저지른 만행을 고발하기도 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또한 <서산개척단> 생존 단원들은 지난 2018년 1월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실규명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하기도 했다. 이어 3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등을 통해 당시 잔혹하고 처참했던 현장이 드러나면서 관심이 집중됐다.

하지만 이같은 생존 단원들의 진실규명과 보상 요구에 그동안 정부와 국회는 이들의 절절한 목소리를 외면해왔다.

그러던 중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해 3월 '서산개척단 사건 실태 파악 및 피해자 구제방안 마련 연구' 안건을 의결하면서, 과거 '서산개척단'에 끌려가 인권유린을 당했던 피해자들에 대한 국가차원의 실태조사가 58년 만에 처음으로 이뤄지게 됐다.(관련기사: '서산개척단', 국가차원 첫 실태조사 이뤄져)

맹정호 서산시장은 같은 해 4월 청와대에 '서산개척단 특별법' 제정을 건의하기도 했다. 이후에도 피해를 입은 서산개척단 생존 단원들은 국회에서 국회에서 진실규명과 명예회복, 보상 등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갖는 등 과거사법 통과를 촉구해왔다.
 충남도의원 시절부터 관심을 가져온 맹정호 서산시장은 서산개척단 사건 등 과거사법이 통과되자 "과거사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를 환영"한다면서 "서산개척단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고, 피해주민에 대한 배상과 보상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며 환영했다.
 충남도의원 시절부터 관심을 가져온 맹정호 서산시장은 서산개척단 사건 등 과거사법이 통과되자 "과거사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를 환영"한다면서 "서산개척단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고, 피해주민에 대한 배상과 보상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며 환영했다.
ⓒ 맹정호 서산시장 SNS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지난 2018년 5월 다큐멘터리 <서산개척단> 시사회에서 생존 단원이자 서산개척단진상규명대책위 정영철 위원장은 당시 기자와 인터뷰에서 "마지막 희망을 걸고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문 대통령에게 탄원서를 쓰기도 했다"며 "제발 우리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를 부탁한다"라고 호소한 바 있다.
 지난 2018년 5월 다큐멘터리 <서산개척단> 시사회에서 생존 단원이자 서산개척단진상규명대책위 정영철 위원장은 당시 기자와 인터뷰에서 "마지막 희망을 걸고 청와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문 대통령에게 탄원서를 쓰기도 했다"며 "제발 우리들의 억울함을 풀어주기를 부탁한다"라고 호소한 바 있다.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결국 국회가 서산개척단 사건, 형제복지원 사건 등 국가 인권유린 사건 등을 조사하는 과거사법을 통과시켰지만, 서산개척단 피해자를 비롯해 과거사 피해자들은 배상과 보상 부분은 쏙 빠져 반쪽짜리 과거사법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정영철 서산개척단 진상규명대책위 위원장은 지난 24일자 <대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과거사법이 통과됐을 때 형제복지원 등의 피해자들과 함께 좋아서 만세까지 불렀다"면서도 "이제 다 된 줄 알았지만 국가 배·보상이 빠졌다는 얘기를 듣고 나서 이내 좋아할 일이 아니라는 것을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정 위원장은 "대부분 서산개척단원들도 80살을 넘겨 이제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며 "진상을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는 일도 중요하지만 지난 세월 서산개척단원으로 사회 적응을 하지 못해 어렵게 살아온 우리에게, 국가가 마지막 할 일은 청춘을 보상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충남도의원 시절부터 관심을 갖고 시장 당선 후 '서산개척단 특별법' 제정을 건의해온 맹정호 서산시장은 서산개척단 사건 등 과거사법이 통과되자 지난 21일 "과거사법 개정안의 국회 본회의 통과를 환영"한다면서 "서산개척단에 대한 진실이 밝혀지고, 피해주민에 대한 배상과 보상이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꽃다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