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강제추행 사실을 인정한 오거돈 부산시장이 23일 사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입장문을 읽어가던 오 시장이 울먹이고 있다.
 강제추행 사실을 인정한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달 23일 사퇴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 김보성

관련사진보기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비공개로 경찰에 출석했다. '성추행'을 시인하고 자진해서 사퇴한 지 29일 만이다.

강제추행 등 혐의를 받는 오 전 시장은 이날 오전 피의자 신분으로 부산지방경찰청에 나타났다. 오 전 시장의 경찰 소환은 비공개로 이루어졌다. 경찰 수사사건 등의 공보에 관한 규칙에 따르면 수사 과정의 언론공개는 금지된다. 오 전 시장은 입장표명 없이 지하에서 엘리베이터를 타고 바로 조사실로 직행했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사퇴 기자회견에서 "어떤 행동으로도 용서받을 수 없다"라는 입장을 내놓고 바로 모습을 감췄다. 그러자 보수단체 등의 고발이 이어졌고, 경찰은 전담팀까지 꾸려 수사에 착수했다.

최근 경찰은 오 전 시장의 위치를 파악하고, 압수수색을 통해 휴대전화 등 증거자료를 확보했다. 성추행 피해자도 경찰에 피해 내용을 진술하면서 소환 임박설이 나돌았다.

경찰은 이번 조사에서 성추행뿐만 아니라 오 전 시장을 둘러싼 관련 다른 혐의도 확인한다는 방침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