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4·15 총선에서 낙선한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부산진갑)이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오마이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자료 사진)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자가 사퇴해야 한다는 주장이 여당 내에서 처음 제기됐다.

김영춘 민주당 의원은 21일 오후 본인 페이스북을 통해 "윤 당선자에 대한 의혹이 더 이상 해명과 방어로 끝날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면서 당의 진상조사단 구성과 윤 당선자의 사퇴를 주장했다.

그는 "저도 정의기억연대에 소액을 후원했던 사람으로서 사태 초기에는 윤 당선자를 옹호하는 입장이었지만 더 이상 그럴 수 없는 문제들이 자꾸 드러나고 있다"며 "지금도 윤 당선자가 공금 횡령 등의 불법을 저질렀을 것이라고 생각치 않지만 공적 단체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후원금 및 보조금 사용과 관련해 여러 가지 문제가 있었던 것은 분명해 보이고 윤 당선자가 어느 정도까지 책임을 져야 하는지의 여부만 남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김 의원은 "각종 감사와 수사 결과를 보고나서 조치 여부를 결정하자는 민주당의 입장은 국민 여론과는 큰 차이가 있다"라며 "윤 당선자가 본인도 인정한 일부 문제들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지고 당선인 신분에서 사퇴하고 원래의 운동가로 돌아가 백의종군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해법이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당사자가 정말 억울하다고 생각한다면 민주당이 즉시 진상조사단을 꾸려서 의혹의 진위와 책임의 크기를 가려 결정하는 것이 마땅하다고 믿는다"며 "이 문제는 거대여당이 국정과 당 운영을 어떻게 해 나갈지 국민들이 가늠하는 첫 시험대가 될 것 같다. 더 늦기 전에 내일 최고위원회에서 신속한 결정을 내려주시길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