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가 부인과 함께 21일 아침에 시장보기를 하고 있다.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가 부인과 함께 21일 아침에 시장보기를 하고 있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가 '장바구니'를 들었다. 백 군수는 '부부의날'인 21일 부인과 함께 고성읍 시장에서 장보기를 하며 장바구니를 든 것이다.

고성군은 '여성친화도시'를 위해 이날부터 6월 30일까지 '장바구니 드는 남자' 운동을 벌이고 있다. 부부가 함께 시장보기를 하면서 긴급재난지원금을 쓰도록 해 경제 활성화에도 도움을 주자는 취지다.

장보기에 나선 백 군수는 "문화를 바꾼다는 것은 제도를 수정하는 것보다 더디지만 성공적인 제도의 정착을 위해 치열하게 혁신해야할 우리 모두의 숙제다"고 했다.

이날 '장바구니 드는 남자' 행사에는 백 군수 부부와 함께 고성군청 직원과 사회단체 회원들이 대거 참여했다.

고성군은 "고성군이 적극적으로 추진 중인 여성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사회적 분위기 형성 차원에서 이날 행사가 마련됐다"고 했다.

고성군은 "맞벌이 가구 증가와 가족 구조의 변화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여성 중심의 가사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양성평등 가족문화 조성을 위해 공평한 가사분담의 의견에 동의하는 남성비율은 높으나 실질적인 참여는 매우 저조한 실정"이라고 했다.

'장바구니 드는 남자'사업은 자발적인 참여나 추천에 의해 남성 홀로 혹은 부부가 함께 관내 전통시장 및 중소형 마트에서 장을 보고 장보는 사진 및 장바구니 채움 인증사진을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고성군은 해당 행사를 위해 장바구니 1000개를 제작해 각 읍‧면에 사전 배부를 마친 상태다.

고성군 관계자는 "긴급재난소득 지원 시기와 맞물린 이번 이벤트가 코로나19로 인해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이라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백두현 군수는 "성평등 문화의 빠른 정착을 위해서는 지역 내 2030청년들의 연대와 주도적 역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청년들은 앞으로 고성군을 이끌어갈 주역이기에, 청년 스스로 일상생활 속 성불평등 요소들을 개선하고 청년 주도의 성평등 문화를 확산해나갈 수 있도록 우리 군도 보조를 맞춰나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성군은 지난 2월 12일부터 20일간 '고성군 여성친화도시 조성에 관한 조례안'을 입법예고했다.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가 부인과 함께 21일 아침에 시장보기를 하고 있다.
 백두현 경남 고성군수가 부인과 함께 21일 아침에 시장보기를 하고 있다.
ⓒ 고성군청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