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월 21일 오전 10시 현재 경남지역 시군별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5월 21일 오전 10시 현재 경남지역 시군별 코로나19 확진자 현황.
ⓒ 경남도청

관련사진보기

 
경남 진주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했다. 5월초 서울 신총에 있는 클럽을 방문했던 20대 남성이 경남에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1일 오전 경남도는 코로나19 설명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추가 발생한 '경남 121번' 확진자는 진주에 거주하는 1998년생 남성으로, 기저질환은 없고 현재 후각 둔화 증상이 있다고 경남도는 밝혔다.

이 확진자는 5월 4일 오후 11시부터 5일 오전 3시 사이 서울 신촌에 있는 한 클럽을 방문했고, 이 클럽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다. '경남 121번' 확진자는 클럽 방문 당시에 경기도 군포시에 있는 누나의 집에서 머물렀다.

이 확진자는 5월 9일 서울 서대문구보건소로부터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다는 연락을 받았고, 접촉자는 아니어서 능동감시 대상으로 분류되었으며, 자가격리 대상은 아니었다.

이 확진자는 지난 10일 군포시보건소를 방문하여 검사를 실시했고, 당시에는 '음성'으로 나왔다.

이 확진자는 지난 18일 증상이 나타났고, 이날 버스를 이용하여 진주로 와 부모님 집으로 이동해 지내왔다.

20일 진주시보건소에서 검사를 받은 이 확진자는 21일 오전 8시 50분경 확진 판정을 받아 마산의료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경남도는 부모님과 누나를 포함한 접촉자를 파악하고, 심층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로써 현재까지 경남지역 전체 확진자는 118명으로 늘어났고, '경남 121번' 확진자를 포함하여 5명이 입원해 있으며, 113명이 완치 퇴원했다.

현재 입원 확진자(5명)은 해외방문력 3명과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 2명이고, 지역별로 보면 거제 3명과 김해‧진주 각 1명이다.

감염경로를 보면 전체 확진자(118명) 가운데 해외여행‧방문(18명)과 이태원 클럽 관련(2명)이 늘어나고 있다.

경남지역에서 서울 이태원 클럽 관련한 전수검사자는 902명이다. 이들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는 65명이고 비접촉자는 837명이며, 질병관리본부 통보는 13명이고 나머지 889명은 자진신고자다.

검사 결과 현재까지 2명이 '양성'이고 900명이 '음성'이다.

경남도는 클럽 22개소와 콜라텍 46개소를 포함해 클럽 형태 유흥시설 68개소에 대해 5월 24일까지 '집합금지 행정명령', 유흥시설 4459개소에 대해 6월 7일까지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렸다.

현재 경남지역 자가격리자는 1385명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