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figcaption>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4일 경주역광장에서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figcaption>
 
경주지역 시민사회단체가 14일 경주역광장에서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투쟁선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경주포커스

관련사진보기


산업통상자원부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 산하 경주시월성원전 지역실행기구가 월성원전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 시설 확충 여부에 대한 의견수렴에 착수한 가운데 경주시가 시청 직원들을 대상으로 친원전 성향의 원자력학자를 초청한 특강을 준비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주시는 20일 오후 4시부터 경주시청 알천홀에서 정범진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를 초청해 사용후핵연료 관련 특강을 진행한다. 정 교수는 언론 인터뷰에서 "탈원전은 현대판 분서갱유"라고 주장하는 등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강하게 비판해왔다. 

경주시 원자력정책과 관계자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검토 공론화를 앞두고 경주시청 직원들도 사용후 핵연료에 대한 이해를 할 필요가 있어서 특강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지난해 11월 출범한 사용후핵연료관리정책재검토위원회 산하 경주시월성원전지역실행기구가 본격적인 의견수렴에 착수한 시점에 친원전 학자를 초청해 강연을 열 계획이라 논란이 예상된다. 

이해 돕기 위한 설명?

경주시월성원전지역실행기구는 지난 4일과 6일 지역의견수렴 절차와 방법 등에 대한 설명회를 개최했다. 지역의견수렴기관으로 선정된 능률협회컨설팅은 찬반 여부를 결정할 경주시민참여단 150명 선정 작업을 진행중이다.

이런 상황에서 친원전 학자를 초청한 특강이기 때문에 경주시가 찬성여론을 앞장서 조장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경주시 원자력정책과 관계자는 "특강은 경주시 공무원들에게 정 교수가 무엇을 주장하려는 것이 아니라, 원자력전문가로서 사용후핵연료 전반에 대한 이해를 돕기 위한 설명을 하는 것"이라면서 "경주시 공무원들이 시민참여단에 들어가는 것도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향후 의견수렴과정의 객관성 측면에서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이다. 

이 관계자는 이어 "경주시가 특강을 하지 않더라도 반원전단체들은 사용후핵연료 임시저장시설을 핵쓰레기장이라고 하면서 논란을 야기하고 있다"면서 "사람들이 '저사람 사기꾼'이라고 외쳐도 사기꾼이 아니면 문제될 것 없는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친원전 성향의 학자 특강이긴 하지만 찬성입장을 유도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관계자는 "원자력전문가는 모두 친원전 입장 아니냐?"고도 했다.

이에 대해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경주시민대책위의 한 관계자는 "의견수렴 과정을 공정하게 관리해야 할 경주시가 공무원들에 대한 이해를 돕는다는 것을 핑계로 사실상 핵쓰레기장 건설을 찬성한다는 것을 공공연히 드러내는 대단히 부적절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탈핵경주시민공동행동, 경주겨레하나, 경주시민총회, 민중당경주시지역위원회, 경북노동인권센터, 정의당 경주지역위원회 등 17개 경주지역 정당, 시민사회단체가 참여하고 있는 시민대책위는 지난 14일 월성원전 핵쓰레기장 추가건설 반대 전면투쟁을 선포하고 6월말까지의 일정으로 천막농성을 벌이고 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경주포커스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