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

관련사진보기

미국 바이오기업 '모더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백신 1단계 임상시험에서 긍정적 결과가 나왔다고 발표했다.

AP, CNN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18일(현지시각) 모더나는 성명을 내고 코로나19 백신 후보 물질(mRNA-1273) 임상시험에 참가한 45명 전원이 코로나19 항체가 형성됐다고 밝혔다.

모더나는 참가자 45명을 15명씩 3그룹으로 나눠 백신 후보 물질을 각각 25㎍(마이크로그램), 100㎍, 250㎍씩 약 28일의 간격을 두고 두 차례 투여했다.

그 결과  25㎍을 투여한 그룹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자연적으로 회복한 사람과 비슷한 수준의 항체가 형성됐으며, 100㎍을 투여한 그룹에서는 이를 능가하는 수준의 항체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또한 최소 8명(25㎍ 4명, 100㎍ 4명)의 참가자는 바이러스를 무력화하는 중화항체도 형성됐다고 덧붙였다.

다만 250㎍을 투여한 3명에게 부작용이 나타나기도 했다. 모더나 측은 구체적으로 어떤 부작용인지 공개하지 않았으며 심각한 수준이 아니고 모두 해결된 상태라고 전했다.

모더나의 탈 잭스 최고의료채임자(CMO)는 "아직 초기 단계이지만 mRNA-1273을 25㎍ 투여한 것만으로도 면역 반응이 일어나 바이러스를 차단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라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위한 여정의 중요한 첫 단계"라고 강조했다.

다만 AP통신은 "이번 결과는 긍정적이지만, 백신의 효과와 안정성을 확인하려면 훨씬 더 광범위한 시험을 거쳐야 한다"라며 "지금은 일반적인 백신 개발의 3단계 중 1단계에 불과하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 프로젝트를 '초고속 작전'이라고 소개하며 "가능하다면 올해 말에 백신 개발을 기대하고 있으며, 그 전에 될 수도 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백신 후보군을 14개로 좁혔다"라며 "백신을 개발하면 전력을 다해 보급할 것"이라고 강조한 바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