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제막식에 참가한 기관단체장과 주민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제막식에 참가한 기관단체장과 주민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 <무한정보> 김두레

관련사진보기


동학 농민혁명 정신을 담은 '예산동학농민혁명 기념탑'이 충남 예산군 예산읍 관작리 전적지에 세워졌다.

예산군은 동학농민혁명 기념일인 5월 11일 예산동학농민혁명 공원에서 제막식을 가졌다. 이날 제막식은 코로나19 감염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진행했다.

'다시 개벽, 동학의 횃불'을 주제로 한 기념탑은 내포 동학농민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고 내포동학운동 최대집결지의 의미를 담았다. 가로 10m, 세로 6m, 높이 7m 규모로 화강석과 청동이 주재료다.

주탑의 형상은 동학농민들의 뜨거운 의지와 피어나는 염원을 표현했으며, 사발과 쌀을 조형화해 민본세상을 위해 희생한 내포동학농민군의 혼을 담은 것이 특징이다. 기념탑 주변으로 개혁을 꿈꾸는 사람들의 모습과 비문을 배치했다.

예산군은 2018년 7월 동학농민혁명유족회의 건의에 따라 동학농민혁명 기념탑 건립을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선정하고 순군비 5억2500만원을 투입해 정비사업을 벌였다.

이를 위해 지난해 2월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실무회의를 거쳐 기념탑 디자인을 확정했으며, 같은 해 8월 착공해 지난 4월 23일 건립을 완료했다.

박성묵 기념사업회장은 "충남지역이 그동안 동학농민혁명 기념사업에 불모지처럼 있었는데, 이제껏 조명하고 발굴해왔던 노력이 오늘 기념탑에 응축된 것 같아 뿌듯하다. 관작리 전적지를 가꿔 나가려 애쓰는데 주민들이 호응하고 군에서 함께해 비전이 담긴 기념탑을 세웠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어 "기념탑은 하나의 역사적 의미를 기리는 것이다. 박제화된 형상에 머무르지 않고 앞으로 동학이 추구하는 평등사상과 인간의 존엄성, 사회개혁 등 가르침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동학농민혁명의 역사적 의미를 대중에게 알리고, 특히 청소년에게 교육의 장으로서 체험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황선봉 예산군수는 "예산동학농민혁명 기념공원이 동학정신을 계승하는 성지이자, 역사와 문화가 어우러져 가치를 높이는 교육의 장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남 예산군에서 발행되는 <무한정보>에서 취재한 기사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본인이 일하고 있는 충남 예산의 지역신문인 무한정보에 게재된 기사를 전국의 독자들과 함께 나누고픈 생각에서 가입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