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검찰 송치되는 '갓갓' 문형욱 텔레그램 'n번방'을 처음 개설하고 성 착취물 동양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이 18일 오후 검찰에 송치되기 전 안동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 검찰 송치되는 "갓갓" 문형욱 텔레그램 "n번방"을 처음 개설하고 성 착취물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이 18일 오후 검찰에 송치되기 전 안동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텔레그램 'n번방'을 처음 개설하고 성 착취물 동양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이 18일 오후 검찰에 송치되기 전 안동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텔레그램 "n번방"을 처음 개설하고 성 착취물 동영상을 유포한 혐의로 구속된 "갓갓" 문형욱이 18일 오후 검찰에 송치되기 전 안동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을 처음 개설하고 성 착취물 동영상을 유포한 운영자 문형욱(24·대화명 '갓갓')이 18일 기소 의견으로 대구지검 안동지청에 송치됐다.

이날 경찰은 신상정보공개심의위원회 결정에 따라 모자나 마스크를 쓰지 않은 문형욱을 카메라 앞에 세웠다.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등 9개 혐의로 구속돼 안동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돼 있던 문형욱은 이날 오후 2시께 경찰서를 나서며 "피해자와 피해자 가족분들께 죄송하다"며 고개를 숙였다.

문형욱은 "왜 미성년자 여성들에게만 범행을 했느냐", "얼굴이 공개된 심정은 어떤가"라는 질문에 "죄송스럽고 죄송스럽다"고 말했다.

경찰의 소환에 어떻게 응하게 되었느냐는 질문에는 "(먼저) 경찰에서 연락이 와서 (경찰서에) 왔다"고 말했고 동영상을 만들어 올린 이유에 대해서는 "제가 잘못된 성 관념을 가졌던 것 같다"고 말했다.

문형욱은 "성폭행 지시는 3건이고 피해자는 50명이라고 경찰에 말했다"며 "상품권을 받은 것은 90만 원이 전부"라고 답했다.

또 "조주빈과 어떤 사이인가"라는 질문에 "관련이 없다"면서 "피해여성들에게 죄송하다"고 말한 뒤 호송차량에 올라탔다.

문형욱은 지난 2018년 무렵부터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해 텔레그램 대화방에 배포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문형욱이 제작한 동영상 및 사진 등은 모두 3000여 개에 이르는 것으로 파악했다. 이 영상물에 나오는 피해 여성은 모두 36명으로 보고 있다.

문형욱이 만든 텔레그램 대화방은 1번방부터 8번방까지이고 쓰레기방 등을 합하면 모두 12개에 이른다.
  
문형욱은 경찰 조사에서 "피해 여성은 50여 명이고 지난 2015년부터 유사 범행을 저지르기 시작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또 2018년 12월 대구에서 발생한 여고생 성폭행 사건을 자신이 지시했다고 자백했다. 당시 SNS에서 만난 A씨에게 17세 여성에 대한 성폭행을 제안했고, A씨는 범행을 저지르고 영상을 촬영해 문형욱에게 보냈다.

이후 문형욱은 피해 여학생의 어머니가 경찰에 신고하려 하자 협박하는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이 학생의 부모를 직접 만나지는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문형욱은 경찰이 소환해 조사하면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휴대폰 등의 증거를 내보이자 순순히 자백했다.

한편 문형욱이 경찰서에서 모습을 드러내기 전 대구에서 왔다는 대학생 윤아무개(26)씨는 '문형욱을 사형에 처해야 한다'는 내용의 유인물을 나눠주며 "문형욱은 유영철보다 더한 악마다"라고 외치기도 했다.

윤씨는 "(문형욱은) 피해자들에게 인분과 개밥 등을 먹이고 신체에 자해를 하도록 시킨 뒤 성폭행을 강요했다"며 "피해자들을 고통에 처하게 한 문형욱을 극형에 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부터 '갓갓' 등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를 추적해왔다는 윤씨는 "경찰에 신고했는데 경찰이 해외에 서버가 있어 못 잡는다며 돌아가라고 했다"며 "피해자들은 평생 고통을 받는데 경찰들은 그동안 뭘 했느냐"고 주장했다.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