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 생중계를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생중계 화면 갈무리)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 생중계를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생중계 화면 갈무리)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 생중계를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축사를 하는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생중계 화면 갈무리).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 생중계를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축사를 하는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생중계 화면 갈무리).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대전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기념식을 진행하고 5.18 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했다.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 등이 참여하고 있는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를 통해 생중계하는 방식으로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

온라인을 통해 참여한 시민들과 함께 '추모묵념'을 하면서 시작된 이날 기념식은 최정우 대전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공동의장의 경과보고와 김정호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장의 기념사, 40주년 기념 영상 상영, 각계 인사들의 축사, 헌시낭송, 인사말, 문화공연, 임을 향한 행진곡 제창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날 축사와 인사말에 나선 각계 인사들은 한 목소리로 5.18민중항쟁 정신은 6월 항쟁과 촛불시민항쟁으로 이어져 지금의 민주주의를 이끌어 냈다고 높게 평가하고, 5.18을 폄하하고 왜곡하는 세력을 강력 처벌할 수 있도록 '5.18왜곡 처벌법'을 제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기념사에 나선 대전충청5.18민주유공자회 김정호 회장은 "5.18민중항쟁이 일어난 지 40년이 흘렀다. 그 동안 대한민국은 민주주의 모범국으로 자리 잡고자 숱한 우여곡절을 겪었고, 그 거대한 물결 속에 5.18민중항쟁이 자리잡고 있다"며 "그러나 아직도 5.18을 왜곡·폄하하는 소수 세력들이 만행을 자행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5.18정신을 헌법전문에 새기자는 대통령의 공약도 지켜지지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진실규명과 처벌도 제대로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다. 쿠데타세력들이 집권하면서 제대로 단죄하고 청산하지 못한 탓"이라며 "용서와 화해는 사과와 반성, 참회 없이는 한 걸음도 앞으로 나아갈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가 엄중한 시기이다. 모두가 연결되어 있음을 절감한다. 나의 행복, 타인의 불행을 외면하고는 나라 전체의 안전을 지켜낼 수 없다"며 "우리는 함께 하고 연대하여야 한다. 무자비한 국가폭력 앞에서 주먹밥을 나눠먹고 범죄 하나 없었던 광주를 기억하면서 5.18정신을 계승해 나가자"고 다짐했다.

허태정 대전광역시장도 축사를 통해 "5.18은 6.10민주항쟁과 촛불혁명으로 이어져오고 있으며, 민중의 저항, 시민의 행동이 역사를 바꿀 수 있다는 확고한 믿을 후대에 남겼다"며 "민중이 일궈낸 자랑스러운 역사, 5.18민주화운동 40년이 흐른 지금 아직까지도 반성은커녕, 진실을 왜곡하고 진상규명을 방해하는 세력이 존재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역사는 우리의 미래다. 진실규명과 진지한 반성 뒤에야 화해와 치유가 가능하고 또 다시 잘못을 되풀이하지 않을 수 있다"면서 "조속하고도 완전한 진상규명이 꼭 필요하다. 그 길에 저도 여러분들과 함께 가겠다"고 말했다.

또한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위원장은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채 확인되지 않은 은폐된 진실이 남아 있다. 헬기사격, 성희롱, 인권침해 등 우리가 밝혀야할 일이 아직도 많이 남아있다. 이제 우리가 해야 한다"며 "또 한편으로는 전 국민이 광주의 정신을 기리고 있지만 아직까지도 북한폭도의 소행이라든지 말도 안되는 가짜 뉴스로 광주정신을 폄훼하는 사람들이 있다. 이 사람들도 역사의 진실앞에 바로 설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 생중계를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대전평화합창단의 광주출정가 공연 장면(생중계 화면 갈무리).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 생중계를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대전평화합창단의 광주출정가 공연 장면(생중계 화면 갈무리).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 생중계를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대전지역 예술인들이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장면(생중계 화면 갈무리).
 5.18민중항쟁 40주년을 맞아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행사위원회"는 18일 오전 11시 유튜브와 SNS 생중계를 통해 "5.18민중항쟁 40주년 대전 온라인 기념식 및 문화제"를 개최했다. 사진은 대전지역 예술인들이 함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는 장면(생중계 화면 갈무리).
ⓒ 장재완

관련사진보기

  
이러한 축사에 이어서는 대전작가회의 조용숙 시인의 헌시낭송과 김용우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대전본부 상임대표·이대식 세상을바꾸는대전민중의힘 상임대표·김병국 (사)대전민주화운동계승사업회 이사장의 인사말이 이어졌다.

조 시인은 5.18당시 남편을 잃고 힘들게 살아온 시민의 사연을 담은 시 '모르지 광주의 오월을'이라는 헌시를 통해 "너희들은 모르지 광주의 그 오월을/모를 거야 아니 알고 싶지 않겠지/그러나 듣고 꼭 기억해/그날 광주에서 무슨일이 있었는지...."라며 '5.18민중항쟁의 비극'을 전했다.

또한 인사말에 나선 김용우 6.15공동선언실천 대전본부 상임대표는 "5.18광주민중항쟁은 현대사의 횃불이다. 역사의 새 지평으로 나아가야할 중차대한 역사변혁의 기로에서 광주민중항쟁은 민주주의, 자주평화통일의 새벽을 여는 거룩한 분노였다"며 "이제 오늘 남은 자들이 마땅히 해야 할 역사적 사명은 전두환 일당의 진안한 학살에 대한 진상규명과 처벌을 통해 현대사 70년의 숙원인 '적폐청산'을 완성, 촛불혁명을 완수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전지역 문화예술인들이 펼치는 문화제가 이어졌다. 가장 먼저 대전청년회 노래모임 '놀'이 출연, 이름 없는 전사가 되어라는 곡을 불렀고, 대전평화합창단의 '광주출정가'가 이어졌다. 또한 박홍순·이경섭·목진설·이희원·조병주·조은주·디안·J.해밀, 밴드 프리버드 등이 참여한 공통분모 뮤지션의 '마른잎 다시 살아나' 공연과 밴드 프리버드의 '518' 공연이 이어졌다.

이날 기념식의 마지막은 모두가 '임을 위한 행진곡'을 제창하며 마무리됐다.

한편, 대전행사위원회는 5.18민중항쟁 정신 계승을 위해 '5.18정신 계승', '5.18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5.18 진실규명 미국 비밀문서 공개' 등의 내용이 담긴 100여 장의 현수막을 거리에 게시 할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