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버려진 각종 쓰레기들 단양군 관계자들의 청결활동 노력을 비웃듯 많은 쓰레기들
▲ 버려진 각종 쓰레기들 단양군 관계자들의 청결활동 노력을 비웃듯 많은 쓰레기들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중부권 최대 관광 도시인 단양에 위치한 단양생태체육공원에 지역민과 단양군의 청결활동 노력에도 일부 캠핑객들은 양심을 버리고 갔다.

생태체육공원 주차장 조성 후 가끔 보이던 카라반들이 이제는 주말이면 주차 할 자리가 없을 정도로 캠핑카들로 북적인다. 무료로 운영하는 주차장이고 편의시설들이 좋기 때문에 캠퍼들의 성지로 통한다.

지난 6일 필자는 <단양에 버리고 간 캠핑객의 양심>(http://omn.kr/1niqv) 보도 약 2주 만에 다시 한 번 단양생태체육공원을 찾았다.

변화 된 모습을 기대했지만 캠핑객들의 양심에는 변함이 없었다. 

한편 단양 생태체육공원에서 약 10분 거리에 단양관광관리공단에서 유료로 운영중인 다리안천동오토캠핑장은 텅 빈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어린이 놀이터와 체육시설도 설치 된 소백산 아래에 위치한 훌륭한 오토캠핑장이다.
    
버려진 각종 쓰레기들 단양군 관계자들의 청결활동 노력을 비웃듯 많은 쓰레기들
▲ 버려진 각종 쓰레기들 단양군 관계자들의 청결활동 노력을 비웃듯 많은 쓰레기들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공원 內 쓰레기들 각종 오염물들이 토양에 스며들고 있다
▲ 공원 內 쓰레기들 각종 오염물들이 토양에 스며들고 있다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버려진 각종 쓰레기 여행객들의 생활 쓰레기까지 단양군에서 처리를 해야 하는 것인지.
▲ 버려진 각종 쓰레기 여행객들의 생활 쓰레기까지 단양군에서 처리를 해야 하는 것인지.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장기간 주차중인 차량들 공원 內 주차장에 장기 주차중인 차량들이 다수 있다.
▲ 장기간 주차중인 차량들 공원 內 주차장에 장기 주차중인 차량들이 다수 있다.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다리안천동오토캠핑장 생태체육공원과 달리 텅빈 다리안관광지 유료 천동오토캠핑장
▲ 다리안천동오토캠핑장 생태체육공원과 달리 텅빈 다리안관광지 유료 천동오토캠핑장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텅빈 천동오토캠핑장 텅빈 다리안관광지 유료 천동오토캠핑장
▲ 텅빈 천동오토캠핑장 텅빈 다리안관광지 유료 천동오토캠핑장
ⓒ 오마이뉴스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세상을 행복하고 풍요롭게 만드는 소중한 빛과 소금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