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충북도립교향악단이 14일 다락방의 불빛 대강당에서 비대면 무관객 영상을 제작하고 있다.
 충북도립교향악단이 14일 다락방의 불빛 대강당에서 비대면 무관객 영상을 제작하고 있다.
ⓒ 김대균

관련사진보기


코로나19 여파로 관객들의 발길이 끊어지면서 랜선을 통한 무관객 스트리밍 공연이 문화예술계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청주시 상당구 대성동에 위치한 문화복합공간 다락방의불빛에서 14일 충북도립교향악단이 관객 없는 무대로 공연 영상을 담아 눈길을 끌고 있다.

복합문화공간 다락방의불빛의 이상조 대표는 뮤직스토리텔러로 활동을 하면서 지역사회의 다양한 예술문화 이야기를 전달해왔다.

하지만 코로나19로 매주(목·금·토요일) 열리던 버스킹 공연, 악기 연주 등 문화 향연 기회가 잠시 중단됐다. 이런 상황에서 무관객 영상 송출은 문화예술계에 새로운 전기를 가져다 주었다.

이날 충북도립교향악단의 공연은 관객의 스마트폰 화면은 물론 PC모니터로 전달된다. 

다양한 장르를 아우르는 이번 공연은 유투브와 SNS(사회관계망서비스) 등 여러 온라인 플랫폼으로 소개될 예정이다.
 
 청주시 대성동의 복합문화공간 다락방의 불빛 전경.
 청주시 대성동의 복합문화공간 다락방의 불빛 전경.
ⓒ 김대균

관련사진보기


객석이 아닌 화면에서 만나는 낯선 경험이지만 적지 않은 인원의 시청이 기대된다.

예술인들은 텅 빈 객석과 환호, 박수 소리 없는 공간이 익숙하지 않지만 또 한편으로 이색적인 경험이라고 전했다.

이상조 다락방의불빛 대표는 "코로나19로 전례없는 위기를 겪는 현실에서 문화에 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며 "어려움을 겪는 시기에 예술 문화를 나눔으로 큰 활기를 얻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생활 거리두기로 바뀌면서 랜선 밖으로 나오지 못하는 관객들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공연을 준비하고 있다. 땡볕이 내리쬐는 여름으로 들어가는 시기에 더할 나위 없이 코로나19를 함께 이겨내자"고 덧붙였다.

다락방의불빛은 이상조 뮤직스토리텔러의 진행으로 오는 29일 동학농민혁명 126주년을 맞아 동학콘서트를 열 예정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