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14일 현재 서울 강남구 완치자 45명 가운데 4명이 재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는 69명의 확진자 중 지금까지 45명이 퇴원했으나 이 중 4명이 재확진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완치자 41명에 대해서는 전원 재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남구는 증상 유무에 관계없이 선제적으로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13일 현재 구민, 타지역주민 검사자수 1만7천명을 넘어섰다.

한편 13일 코로나19 재확진 판정을 받은 대왕초등학교 병설유치원 교사와 접촉한 원생 25명, 교직원 10명, 초등부 교사 9명 등 자가격리자 44명을 검사한 결과 전원 음성으로 나타났다. 다만 전날 검체검사를 받지 못한 유치원생 1명은 14일 실시할 예정이다. 또한 구는 재확진자와 접촉한 유치원생을 비롯한 45명을 상대로 자가격리를 조치했다.

구 관계자는 "일상생활 속에서 무엇보다 2미터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 손 씻기를 잘 준수 줄 것을 거듭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