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당진시가 코로나19 허위조작정보 유포 건에 대해 13일 경찰서에 수사의뢰했다.
 당진시가 코로나19 허위조작정보 유포 건에 대해 13일 경찰서에 수사의뢰했다.
ⓒ 당진시

관련사진보기

  
당진시가 코로나19 허위조작정보 유포 건에 대해 13일 경찰서에 수사의뢰하고, 가짜뉴스 확산 차단에 대한 강력한 조치에 나섰다.

당진시에 따르면, 지역 온라인 커뮤니티인 네이버 당진부동산카페에는 지난 12일 당진시 합덕읍에 이태원 방문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발생했다는 허위사실이 게시돼 보건소와 관련 부서에 사실 여부를 확인하기 위한 시민들의 전화가 폭주했다.

특정 아이디를 사용한 게시자는 방역복을 입은 사람들이 합덕읍 일대를 소독하고 있는 사진이 포함된 공문 형식의 문서를 캡처해 게시했으며, 자신도 본인이 근무하는 회사의 사내 공고문을 올린 것 뿐 이라는 댓글을 달아 시민들을 혼란케 했다.  

시 관계자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유포해 시민 불안감을 조성하고 행정력 낭비를 유발한 점 등을 감안해 강력하게 적법 조치하기 위해 수사의뢰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현재 당진시는 13일 기준 이태원 클럽 방문자 및 접촉자 68명에 대한 검사 결과 전원이 음성으로 판정되었으며, 코로나19 차단을 위해 온 행정력을 쏟고 있다.

시는 가짜뉴스로 인한 지역사회의 불안감 조성 및 행정력 과부하로 인한 감염병 예방 업무 공백 초래 등 폐해가 큰 만큼 온오프라인에 대한 수시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적발 시 강력하게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